실시간뉴스
가공육 ‘발암 위험성’ 예방 ..충분한 칼슘 섭취!!
가공육 ‘발암 위험성’ 예방 ..충분한 칼슘 섭취!!
  • 황인순 기자
  • 승인 2015.10.29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가공육이나 붉은 색 고기(적색육)의 발암 위험성을 예방하기 위해선 칼슘을 충분히 섭취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정상희 호서대 임상병리학과 교수는 29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 주최로 서울 라마다 호텔&스위트 남대문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는 보고서에서 칼슘을 섭취하면 가공육이나 적색육에 의한 암 발생 위험을 낮출 수 있다고 직접 밝혔다”고 소개했다.

그는 또 “IARC가 평가에 참고한 문헌엔 클로로필(엽록소)·폴리페놀·비타민 C·비타민 E 등이 암 발생을 차단한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고 덧붙였다.

가공육이나 적색육을 먹을 때 엽록소·폴리페놀·비타민 C·비타민 E가 풍부한 채소를 곁들여 먹는 것이 건강한 육류 섭취법이란 것이다.

이날 간담회에선 또 양질의 동물성 단백질·철분·칼슘 등이 풍부한 고기를 즐기되 과다하게 섭취하는 것은 피해야 한다는 데 전문가들의 의견이 모아졌다.

IARC는 가공육의 경우 하루에 50g 이상 섭취하면 발암 위험이 18%, 적색육을 하루 100g 이상 먹으면 발암 위험이 17% 높아진다고 밝혔다.

권훈정 서울대 식품영양학과 교수는 “가공육 50g은 핫도그형 소시지 한 개와 비엔나소시지를 5개 정도에 해당하는 양”이고 “적색육 100g은 작은 안심 스테이크 한개 정도의 양”이라고 설명했다.

2010∼2012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한국인의 평균 1일 가공육 섭취량은 6g 정도에 불과하다. 가공육을 많이 먹는 순서로 상위 5% 이내에 든 사람은 하루 14g, 1% 이내인 사람은 151g을 섭취한다.

또 소고기·돼지고기·양고기·염소고기 등 적색육의 1일 평균 섭취량은 56g으로 IARC가 문제 삼은 하루 100g 이상의 절반 수준이다. 하지만 적색육 섭취량이 많은 순서로 상위 5%는 하루 302g, 상위 1%는 886g을 섭취한다. 이처럼 과도한 양을 섭취하는 사람들은 적색육과 가공육 섭취를 줄일 필요가 있다.

최윤재 서울대 농생명공학부 교수는 “우리나라의 노인의 90% 이상이 현재 적색육 등 육류 섭취가 부족한 상태”이며 “정부가 각 연령대병·성별 적정 육류 섭취량을 하루 속히 마련해 국민에게 적절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할 것”을 주문했다.

김형식 성균관대 약대 교수는 “PAH·HCA를 최대한 적게 섭취하려면 고기를 직접 불에 직화해서 구워먹지 말고 삶거나 익히는 등 고기에 열은 가급적 낮게, 짧게 가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현재 수준의 가공육과 적색육 섭취는 우려할만한 수준이 아니며 과민 반응할 필요가 없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백형희 단국대 식품공학과 교수는 “지나친 육류 섭취는 심장병·당뇨병 등 다른 질병 위험을 증가시킨다는 것은 이미 알려진 사실”이며 “1군 발암물질 분류에 너무 과민하게 반응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백 교수는 “가공육이 발암물질 1군으로 분류됐다고 해서 가공육 섭취가 흡연이나 석면 만큼 위험하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WHO의 분류는 가공육이 암을 유발한다는 과학적 증거가 충분하다는 의미이지, 위해의 정도를 평가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