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올해 실제 거래된 오피스텔 총액 알아보니
올해 실제 거래된 오피스텔 총액 알아보니
  • 장경철 기자
  • 승인 2015.11.23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액 4조원 육박, 2006년 총액 대비 2.6배 넘는 수치

올해 실제 거래된 오피스텔 총액이 4조원에 육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23일 부동산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국토교통부의 오피스텔 실거래가 총액을 토대로 올 들어 지난 17일까지 전국에서 실거래 된 오피스텔 총액을 조사한 결과 3조963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관련 통계작성을 시작한 지난 2006년 이후 최대치이며 2006년 총액 대비 2.6배가 넘는 수치이다. 

양지영 리얼투데이 리서치실장은 "지속적인 저금리 기조와 베이비부머 세대의 본격적인 노후준비 등의 영향으로 오피스텔 투자가 재조명 받고 있다"며 "이 추세라면 올해 안에 4조원을 훌쩍 넘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시도별로는 서울의 거래량이 가장 많았다. 서울은 올 한 해 동안 전국 거래량의 44%에 달하는 1조7446억원이 거래됐다. 구별로는 강남구(2639억원)가 가장 많이 거래됐다.

이어 경기도 1조941만원, 부산 4910억원, 인천 2729억원, 경남 1046억원, 제주도 424억원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오피스텔 신규 분양시장 열기도 뜨거운 상황. '힐스테이트 에코 송파' 견본주택에는 문을 연 직후 3일 동안 약 1만2000여명의 방문객이 다녀갔다. 청약 결과 최고 58대 1, 평균 4.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힐스테이트 에코 송파 분양 관계자는 "지난 서울~세종간 고속도로 수혜단지로 꼽히면서 임대사업 및 실거주 목적으로 계약하는 사람들이 줄을 잇고 있다"며 "이 정도 분위기라면 당초 예상했던 2주 내 완판보다 더 빨라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전했다. 

앞서 분양한 오피스텔에는 6000만원 이상의 프리미엄이 형성된 곳도 있다. 2012년 이후 최고 경쟁률(422대1) 기록을 세운 지난 3월에 분양한 '힐스테이트 광교'의 경우 전용면적 77㎡는 현재 3000만원에서 최대 6000만원 이상 프리미엄이 붙어 7억4000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오피스텔 인기가 높아지면 주요 지역 중심으로 공급도 속속 재개되고 있다. 지난 18일부터 연말까지 전국에서 총 18곳에서 8790실이 공급될 예정이다. 올해 이미 분양된 물량까지 포함하면 총 5만8300여실이 공급되는 것이다. 이는 지난 한 해 동안 공급된 4만2720실보다 36% 가량이 증가한 수치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서울 송파구 문정동 미래형업무지구 10-4·5·6·7블록에 공급되는 '힐스테이트 에코 송파' 오피스텔 분양에 들어갔다. 지하 4층~최고 18층, 2개동 총 464실 규모로 전용면적 21~34㎡로 구성된다. 오피스 264실, 상업시설 67실과 함께 조성되는 복합 단지로 오피스는 전용면적 28~33㎡로 구성된다. 

효성은 하남 미사강변도시에 첫 오피스텔 물량인 '미사역 효성해링턴 타워 더 퍼스트(The First)'를 분양하고 있다. 미사강변도시 중심상업 2블록에 위치하며 지하 6층~지상 29층 전용면적 20~84㎡, 1420실로 구성된다. 

반도건설은 동탄2신도시 C5·C8블록에 '동탄역 반도유보라 아이비파크 7.0과 8.0'을 이달 중 분양한다. 이 단지는 동탄2신도시의 핵심입지로 꼽히는 동탄역 광역비즈니스콤플렉스에 들어선다. 

GS건설도 이달 경기 광명시 일직동의 광명역세권 택지개발지구 3블록에 '광명역파크자이2차'를 분양할 예정이다. 전용면적 21~37㎡, 총 432실이 공급된다.

서울 금천구 가산디지털시티 내 ‘가산 대명 벨리온’ 오피스텔이 11월 분양을 앞두고 있다. 총 585실로 연면적 24,990.61㎡, 지하 3층~지상 16층 규모로 전용면적 16~31㎡, 7개타입으로 공급예정이며 건폐율이 26.97%라 쾌적한 주거환경이 조성된다. 지하 3~지하 1층은 주차장, 지상 1층은 상가, 지상 2~지상 16층은 오피스텔로 구성되는데 약 97%가 전용 16㎡으로 임대수익형 오피스텔로 최신 트렌드에 순응했다. 실당 분양가는 미정이며, 주변 임대료 수준은 보증금 1,000만원에 55~60만원수준이다. 

서울디지털산업단지 3단지는 그동안 오피스텔 공급이 전무한 지역으로 1호선·7호선 더블역세권 도보 3분거리 입지로 공급되는 최초 오피스텔이라는 평가다. 단지내 오피스텔이 없으므로 희소가치로 인한 시세차익도 가능하며 디지털단지내 13만 근로자 독점 입지 및 희소가치 대비 저렴한 분양가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가산디지털단지는 근무자만 약 13만에 이르지만 오피스텔 절대 부족지역이며, 2000년 정부주도로 IT산업단지로 육성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으며 영상, 출판, 정보통신 및 정보서비스업 고층의 지식산업센터가 있는 국가산업단지다.주요 개발호재로 2020년(예정)까지 인근에 서부간선도로가 지하화로 계획, 일반도로와 공원으로 조성될 경우 직접 수혜단지며 일부세대는 안양천 조망이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