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올해 전국 분양 아파트 3.3㎡당 평균 분양가 1001만원
올해 전국 분양 아파트 3.3㎡당 평균 분양가 1001만원
  • 장경철 기자
  • 승인 2015.12.03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상반기부터 분양시장 더욱 위축 가능성 있어

올해 전국 분양 아파트의 3.3㎡당 평균 분양가는 1001만원이었고, 부산, 대구 등 지방 5대 광역시의 3.3㎡당 평균 분양가는 1038만원을 돌파했다.

또 부산 해운대구 중동 '해운대엘시티더샵'이 3.3㎡당 평균 분양가 4582만원으로 올해 분양한 아파트 중 분양가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3일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2000년대 들어 최대 물량이 쏟아진 올해 분양시장에 는 전국 612개단지 31만341가구(11월말 기준, 임대 제외)가 분양됐다. 이는 지난해 461개단지 22만7002가구 보다 36.7%가 증가한 수준이다.

이중 수도권은 254개단지 16만1262가구로 지난해보다 107.0%가 증가했다. 광역시는 3만5033가구로 지난해 보다 37.4% 감소했으며 그 외 지방도시는 11만4046가구로 22.4% 늘어났다.

금융위기 등 시장 침체로 최근 10년새 분양실적이 가장 저조했던 2010년(전국 7만6455가구)에 비하면 무려 305.9%가 증가한 수준이다. 이달에도 전국적으로 5만여가구가 분양될 예정이어서 증가율은 이보다 더 높아질 전망이다.

공급이 늘어도 분양가는 올랐다. 올해 전국 분양 아파트의 3.3㎡당 평균 분양가는 1001만원으로 2009년(1075만원)이후 6년만에 1000만원을 넘어섰다. 지난해(941만원)에 비하면 평균 60만원이 올랐고, 34평대 아파트라면 2040만원이 오른 셈이다.

분양가 상승은 청약 광풍이 불고 있는 광역시가 주도했다. 올해 부산, 대구 등 지방5대 광역시의 분양아파트의 3.3㎡당 평균 분양가는 1038만원으로 2008년(1029만원) 이후 7년만에 1000만원을 돌파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상승세는 고가의 대형 주택이 주로 공급된 부산이 주도했다. 부산 해운대구 우동 해운대엘시티더샵은 전용면적 144~244㎡의 3.3㎡당 분양가가 2900만~3070만원에 공급돼 웬만한 수도권 분양 아파트 보다 높았다. 이외에도 우동 해운대센텀경동리인, 토성동 경동리인타워, 우동 해운대동백두산위브더제니스 등도 지역 평균보다 높은 3.3㎡당 1300만~1700만원 수준에 분양가가 책정됐다.

상승폭이 컸던 울산도 남구 야음동 대현더샵1·2단지(3.3㎡당 1200만원대), 중구 복산아이파크(3.3㎡당 1100만원대), 약사더샵(3.3㎡당 1400만원대) 등 평균 분양가가 높아졌다.

반면 수도권 3.3㎡당 평균 분양가는 1140만원으로 지난해 1202만원보다 62만원 낮아졌다. 하반기 이후로 수도권 미분양 가구가 증가하고 내년 분양시장에 대한 불투명한 전망이 늘면서 지역 평균 분양가 보다 분양가를 낮게 책정한 단지들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지난 10월말 용인에 분양한 e편한세상 용인한숲시티는 용인지역 평균 분양가(3.3㎡당 1000~1100만원)보다 낮은 700만원 후반대로 분양했다.

올해 분양한 아파트 가운데 3.3㎡당 평균 분양가가 가장 높은 단지는 지난 10월 부산 해운대구 중동에 분양한 '해운대엘시티더샵'으로 3.3㎡당 분양가가 4582만원(기준층 평균 분양가)이다. 서울 반포동의 '반포 래미안 아이파크'(4306만원)가 두번째였다.

권역별로는 수도권의 경우 상위 20개 단지 가운데 6곳이 강남권으로 각각 반포래미안아이파크(4306만원), 반포 센트럴푸르지오써밋(4126만원), 삼성동 센트럴 아이파크(3993만원), 대치 SK뷰(3843만원), 래미안 서초 에스티지S(3803만원), 송파헬리오시티(2687만원) 등이다.

강남권을 제외하면 지난 6월 관악구 봉천동에 분양한 관악태우미소가 아파트가 3.3㎡당 평균 2615만원에 분양돼 7위권에 들었다. 지방에서는 상위 20곳 중에 부산지역 아파트가 9곳, 울산이 7곳, 대구와 창원이 각각 2곳의 아파트가 랭크됐다.

올해 1순위로 청약통장을 사용한 사람은 총 351만5904명으로 지난해(156만8139) 대비 124%가 증가했다. 1순위 평균 경쟁률은 11.24대 1로 지난해(6.69대 1)의 2배 수준에 육박했다.

이는 올해 초 청약 1순위 자격이 완화되면서 1순위자가 증가한데다 분양시장 호조세가 이어지며 그동안 묵혀놨던 청약통장들이 대거 시장으로 나왔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가장 많은 1순위자가 청약한 단지는 서울이나 수도권일 것이란 예상을 깨고 부산에서 나왔다.

SK건설이 부산 남구 대연동에 지난 7월 공급한 '대연 SK VIEW Hills'로 481가구 모집에 1순위자가 무려 14만4458명이 접수했다. 경쟁률은 평균 300.3대 1을 기록했다.

1순위자가 10만명이 넘은 단지는 부산의 연제롯데캐슬&데시앙(13만6712명), 해운대자이2차(12만3698명), 힐스테이트 황금동(12만2563명), 동대구 반도유보라(10만6020명) 등이다.

올해 최고 경쟁률은 현대건설의 힐스테이트 황금동으로 평균 경쟁률이 622.1대 1을 기록했다.

이외에 수백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는 단지도 크게 늘었다. 11월말 기준 분양단지는 총 621곳으로 이중 100대 1 이상의 경쟁률을 기록한 단지는 28곳이며 이는 전체의 4.5%를 차지한다. 지난해(474개 단지 중 7곳)에 비해 비중이 크게 늘었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이어진 분양시장의 호조로 건설사들이 미뤄왔던 물량을 쏟아내면서 공급이 크게 증가했다"면서 "하반기 들어 청약양극화가 심해지면서 미분양이 증가하는 등 호조세가 다소 꺾이고 있고 1월부터 대출규제가 본격적으로 시행되면 내년 상반기부터 분양시장이 더욱 위축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