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전남도, 문체부 문화관광축제 전국 최다 선정
전남도, 문체부 문화관광축제 전국 최다 선정
  • 박해진 시민기자
  • 승인 2016.01.05 2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진청자축제, 진도신비의바닷길축제 등 7개 지역 축제 선정돼

문화체육관광부 주관인 ‘2016년 문화관광축제’ 43개 가운데 전라남도는 강진청자축제, 진도신비의 바닷길축제 등 7개 지역 축제가 선정돼 전국 최다를 기록했다.

이는 전라남도가 지난해 2월 축제 전문가와 시군 지역 축제 담당 합동 워크숍을 통해 시군 축제 간 연계협력과 연예인 공연 축소를 통한 비용 절감, 지역 주민이 참여하는 축제 운영 등 지역축제의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고 건실하게 운영한 것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선정된 지역 축제 중 유망축제에서 우수축제로 한 계단 높아진 정남진장흥물축제는 여름축제의 대표축제로 거듭났으며, 물을 주제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도입하여 방문한 관광객에게 즐거움과 난장을 선사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

▲ 대한민국 최우수축제로 선정된 진도신비의바닷길축제(위)와 강진청자축제(아래)

이에 전남도는 국비 9억 5천 200만 원을 지원받게 됐다고 밝혔다.

진도신비의바닷길축제와 강진청자축제는 최우수축제로 선정돼 각각 국비 2억 2천만 원을 지원받고, 담양대나무축제와 정남진장흥물축제는 우수축제로 선정돼 각각 1억 3천만 원을 지원받는다. 유망축제로 선정된 목포항구축제, 보성다향대축제, 영암왕인문화축제는 각각 8천 400만 원을 지원받는다.

특히 최우수축제로 선정된 강진청자축제는 2002년부터 한 해도 빠지지 않고 대표축제 2회, 최우수축제 13회 선정되는 진기록을 이어가고 있으며, 2013년부터 4년 연속 최우수축제로 선정됐다.

이와는 별도로 전라남도는 문화관광축제로 선정된 축제를 제외한 시군 축제를 대상으로 현장 평가와 함께 전라남도축제추진위원회 평가를 통해 도 대표 6개(A그룹 1·B그룹 5) 축제를 선정해 총 1억 원의 도비를 지원키로 했다.

A그룹은 전라남도와 해남군·진도군이 공동 개최하는 명량대첩축제로 2천 500만 원을 지원하고, B그룹은 광양매화축제, 무안연꽃축제, 함평나비대축제, 남도음식문화큰잔치, 장성홍길동축제로 각각 1천 500만 원을 지원한다.

한편, 안기홍 전라남도 관광과장은 “전남은 지난해 메르스 사태에도 불구하고 도와 시군에서 축제를 건실하게 운영한 결과 전국에서 가장 많이 선정돼 전국적으로 경쟁력을 인정받았다”며 “앞으로 지역 축제 상호간 연계 홍보를 통한 비용절감과 관광객 유치 증대를 위해 더욱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