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졸음쉼터 “사고 예방에 도움 된다”…사망자 55% 감소 효과
졸음쉼터 “사고 예방에 도움 된다”…사망자 55% 감소 효과
  • 박해진 시민기자
  • 승인 2016.01.07 2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졸음운전 방지 및 휴식 공간 제공을 위해 도로변(고속도로, 국도)에 졸음쉼터를 설치한 결과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절반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고속도로에 졸음쉼터를 설치 전인 2010년과 설치 후인 2016년을 비교 분석한 결과 졸음쉼터가 설치된 구간의 사고 발생건수가 28%, 사망자수는 55% 감소됐다고 밝혔다.

또한 지난해 졸음쉼터 이용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조사대상자 543명 중 93.1%인 505명이 졸음쉼터가 “사고예방에 (아주) 도움이 된다”고 응답하였으며 이용차량 수도 ‘14년에 비해 ’15년에는 46.5%가 증가한 것으로 조사돼 설치효과가 매우 큰 것으로 나타났다.

졸음쉼터는 처음 도입된 2011년부터 2015년까지 총 222개소(고속도로 194, 국도 18)를 설치하였으며, 성과 확산을 위해 국토교통부는 올해 24개소(고속도로 14, 국도 10)와 2017년까지 총 270개소로 확대 설치할 예정이다.

또한 안내표지 개선, 도로전광판(VMS) 홍보 등을 통해 졸음쉼터 이용을 유도하고, 현수막 등으로 졸음사고 위험을 홍보함으로써 운전자들에게 위험성에 대한 경각심을 일으킬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용객들이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졸음쉼터에 화장실과 파고라 등 편의시설을 대폭 확충하고, 지속적인 모니터링, 이용자 설문조사 등을 통해 방호울타리, 속도제한표지 등 안전시설도 지속적으로 보강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운전 중 졸음으로 인한 사고위험이 항상 있으므로 안전운행을 위해 가까운 졸음쉼터나 휴게소를 자주 이용해 주실 것”을 당부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