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정신분열증 아들, 70세 노모 살해
정신분열증 아들, 70세 노모 살해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6.01.08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머리 수차례 내려쳐 숨지게 한 혐의

[한강타임즈 김영호 기자] 정신분열증을 앓던 아들이 70세 노모를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했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8일 어머니 A(75)씨를 나무의자로 내려쳐 숨지게 한 조모(47)씨를 존속상해치사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다.

조씨는 전날 오후 9시께 서울 송파구 오금동 자신의 집에서 집에 있던 나무의자로 A씨의 머리를 수 차례 내려쳐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과다출혈로 그 자리에서 숨졌다. 도주하지 않고 현장에 있었던 조씨는 출동한 경찰에게 칼을 들고 저항했지만 체포됐다.

경찰 조사결과 조씨는 정신분열증을 앓아온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조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