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서울·수도권 아파트 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 지방 앞질러
서울·수도권 아파트 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 지방 앞질러
  • 장경철 기자
  • 승인 2016.01.09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수도권의 전세난과 지방 아파트값 강세로 지난해 처음으로 서울·수도권 아파트의 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이 지방을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KB국민은행의 월간 주택가격 통계를 보면 지난해 12월 기준으로 수도권 아파트의 전세가율은 74.7%를 기록했다.

5대 광역시의 72.8%, 기타 지방의 73.7%에 비해 1%포인트 이상 높은 수치다.

역대 아파트 전세가율은 상대적으로 매매가는 낮고 전세가는 강세를 보인 지방이 서울·수도권에 비해 높았지만, 지난해 9월 이후 이 현상이 역전됐다.

전세가율이 높다는 것은 아파트 매매가에 비해 상대적으로 전세가격이 비싸다는 의미로, 이 통계가 조사되기 시작한 1998년 이후 줄곧 광역시를 비롯한 지방의 전세가율이 서울·수도권보다 높았다.

지난해 말 기준 서울 아파트의 경우 전세가율이 80%를 넘는 곳이 성북구(82.6%)와 강서구(80.1%) 등 2곳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