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마당을 나온 암탉’, 국악과 함께하는 가족음악극으로 찾아온다
‘마당을 나온 암탉’, 국악과 함께하는 가족음악극으로 찾아온다
  • 박해진 시민기자
  • 승인 2016.01.11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설로 시작하여 연극, 애니메이션, 뮤지컬로 다양한 장르를 선보여 온 ‘마당을 나온 암탉’은 오는 29일부터 2월 27일까지 약 한 달 간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국악과 함께하는 ‘가족음악극’이라는 새로운 장르로 찾아온다.

‘마당을 나온 암탉’은 2014 한국문화콘텐츠진흥원 ‘캐릭터 연계 콘텐츠 제작지원사업’ 선정돼 지난 2002년 초연 당시 객석 점유율 120%를 기록한 바 있으며, 현재까지 14년간 연극과 뮤지컬을 넘나들며 꾸준히 관객들에게 웃음과 감동을 선사해 온 공연이다.

▲ 가족음악극 '마당을 나온 암탉'(사진제공: 문화아이콘)

대중의 사랑을 받았던 ‘마당을 나온 암탉’은 폐계가 되어버린 양계장 닭 ‘잎싹’이 알을 품어 자신의 아기를 보고 싶다는 작지만 강렬한 소망을 스스로 이루어 나가는 성장과정을 그렸다. 진한 모성애와 성장담을 다루는 듯하지만, 그 이면에는 나는 누구이며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 하는, 주체적인 삶에 대한 질문과 반성을 이끌어내는 이야기이다.

올해 1월 말 선보이는 가족음악극 ‘마당을 나온 암탉’은 기존에 진행되었던 공연과는 달리 국악적 요소가 가미되어 공연된다. 국악 연주가 라이브로 진행이 되며, 수준급 국립국악원 연주자들이 합류하여 새로운 버전으로 관객들을 찾는 것에 의미를 더한다.

또한 이번 공연은 부모와의 갈등, 집단 따돌림, 그리고 자립심과 생명의식 등 청소년 시기에 깊은 이해를 동반할 수 있는 내용들로 구성돼 가족들과 함께 관람할 수 있도록 마련했다.

한편, 송인현(극단민들레 대표)연출은 “이번 공연에 국악이 추가되면서 우리나라 전통적인 요소를 공연에서 느낄 수 있다”며 “이 작품은 앞으로 원작 도서를 읽을 사람들을 위한 공연이고, 공연 관람 후에 책을 다시 읽게 된다면 또 다른 감동을 느낄 수 있을 것” 이라고 전했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