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두바이유, 배럴당 25달러선 붕괴..2003년 이후 최저치
두바이유, 배럴당 25달러선 붕괴..2003년 이후 최저치
  • 김광호 기자
  • 승인 2016.01.19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광호 기자] 두바이유 가격이 배럴당 25달러선 아래로 무너지면서 13년여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19일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18일(현지시간) 거래된 두바이유 현물 가격이 전 거래일보다 1.57달러 하락한 배럴당 24.65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2003년 9월 24일 배럴당 24.38달러를 기록한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뉴욕상업거래소는 마틴 루서 킹 목사 기념일로 휴장했고, 런던 선물시장의 북해산 브렌트유는 전 거래일보다 39센트 하락한 배럴당 28.55달러에 마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