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인천시, 개성공단 입주기업위한 긴급 대책회의 마련
인천시, 개성공단 입주기업위한 긴급 대책회의 마련
  • 박해진 시민기자
  • 승인 2016.02.11 2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광역시가 지난 10일 발표된 정부 정책에 따라 북한의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로 인해 전면 중단된 개성공단 내 인천지역 입주기업을 위한 비상 대책 마련에 나섰다.

인천시는 11일 오전 인천시장 주재로 인천 소재 개성공단 입주기업 16곳을 위한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시는 최근 북한의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로 인해 개성공단의 가동이 전면 중단된 현 사태의 엄중함을 인식하고, 향후 사태 전개 방향을 예의 주시하면서 긴급 대책회의를 통해 시 차원의 대책을 논의했다.

시는 정부와 긴밀한 협력·공조 체제를 유지하면서 시 차원에서 입주기업의 애로 청취, 시의적절한 피해 최소화 방안 등을 강구할 방침이다.

우선 ▲시 경제산업국장을 반장으로 하는 특별 대책반(TF)을 구성하고, ▲입주기업의 피해 규모 파악과 함께 애로사항 등을 접수하는 일원화된 창구를 개설하는 등 입주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단계별 비상 대응 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한편, 개성공단에는 현재 인천지역 기업이 기계·금속 업종 8곳, 전기·전자업자 업종 4곳, 섬유 업종 2곳, 화학 업종 1곳, 비금속·광물 업종 1곳 등 모두 16곳 입주해 있으며, 총 6,498명(남측 80명, 북측 6,418명)의 근로자가 종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