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제28회 동아시아 대학생 평화인권캠프 16일부터 개최
제28회 동아시아 대학생 평화인권캠프 16일부터 개최
  • 박해진 시민기자
  • 승인 2016.02.16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일 대학생 79명 참가해 5·18유적지 등서 개최

제28회 동아시아 대학생 평화인권캠프가 광주인권헌장 확산을 위해 16일부터 20일까지 광주 5·18민주화운동 사적지와 여순사건 유적지 일대에서 개최한다.

전남대학교 5·18연구소와 공동 주최하는 동아시아 대학생 평화인권캠프에는 각 지역 대학생들이 주축이 돼 한·일 양국 6개 대학(전남대학교, 서울대학교, 동아대학교, 제주대학교, 리츠메이칸(立命館) 대학교, 아시아태평양대학교(APU)) 학생 79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지난 2003년 2월 오키나와에서 시작돼 올해로 28회를 맞은 평화인권캠프는 매년 2월과 8월 한국과 일본의 대학생들이 만나 국가폭력과 전쟁, 인권침해로 점철된 동아시아의 근대사를 보다 잘 이해하고, 궁극적으로 동아시아의 평화, 인권에 관한 의식을 고양하는 프로그램으로 기획됐다.

이번 캠프는 4박5일간의 일정으로 진행돼 첫째 날부터 셋째 날 오전까지 광주일원에서 5·18민주화운동 사적지를 도는 현장체험학습과 전문가 강연이 이어진다.

특히 첫째 날에는 5․18이라는 국가폭력의 역사적 경험을 승화해 인권도시 만들기를 추진하고 있는 광주의 사례에 대한 서승 교수(71·리츠메이칸대학 특임교수)의 기조 강연을 통해 동아시아 평화·인권 주제로 매년 교류해온 한국과 일본의 대학생들에게 많은 시사점을 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셋째 날 오후부터는 여순사건이 발생한 지리산 일대의 현장체험학습이 이뤄지며 마지막 날에는 ‘동아시아’라는 거대한 구조의 근대사에서 발생한 국가폭력과 인권침해에 대한 전체토론을 통해 다양한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이에 광주시 김수아 인권평화협력관은 “이번 한·일 대학생 인권캠프를 통해 동아시아 연대의 가능성과 지속적인 교류 네트워크를 구축해 광주인권헌장의 내용과 가치를 국제적으로 전파 및 공유할 계획이며 인권캠프 참여 학생들을 오는 7월 개최 예정인 세계인권도시포럼에 참여, 연계시킬 수 있도록 검토 중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광주시는 광주 인권헌장 홍보 책자, 기념품 제작·배포, 광주인권헌장 터치스크린 운영, 헌장 내용과 가치전파 교육 등 광주인권헌장 확산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가고 있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