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결혼이민여성 등 취약계층 일자리에 11억원 지원
결혼이민여성 등 취약계층 일자리에 11억원 지원
  • e한강타임즈
  • 승인 2009.07.14 0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부(장관 변도윤)는 결혼이민여성, 여성장애인 자녀 양육지원 등 취약계층 여성의 인권 및 복지증진을 위한 ‘사회서비스 일자리 사업’을 추진할 11개 단체를 선정하여 14일 발표했다.
대한YWCA연합회, (사)청년여성문화원, (사)늘푸른희망연대 등 11개 단체가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며, 총 사업비는 11억원이다.
그 중 결혼이민여성을 위한 일자리 사업은 결혼이민여성이 많이 모여 사는 울산, 진주, 순천 등 8개 지역에서 추진되며, 바리스타, 의류 수선원, 이·미용원 등 8개 직종의 일자리가 지원된다.
또한 한국어에 능숙하고 소정의 직업교육을 이수한 결혼이민여성을 어린이집, 초등학교 등에 ‘다문화 교실 강사’로 지원하는 일자리 사업도 추진되는데, 이주여성이 보유하고 있는 문화적 다양성을 미래 세대들에게 소개함으로써 공교육 현장에 다문화에 대한 이해 및 상호공존의 필요성에 대한 인식을 확대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 외에도 여성장애인 자녀 양육지원, 저소득 밀집지역 아동의 복지증진 등을 위한 일자리도 지원되는데, 여성장애인의 자녀 양육지원을 위한 육아도우미 및 독서지도사 파견, 저소득 맞벌이 가정의 아동이 자기 스스로 식사를 해결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방과 후 아동요리체험 강사지원, 저소득층 아동의 자신감 회복과 발표력 향상을 위한 연극놀이 지도사 파견사업도 추진된다.
이번 사업은 여성부가 여성인권 및 복지증진 등을 통한 사회서비스 여성 일자리 창출을 위해 추경 예산을 확보하여 여성단체 등과 민·관 협력으로 추진하는 사업으로, 경제적으로 취약한 다문화 가정, 장애여성 가정 등을 지원함과 동시에 이들 여성을 우리사회의 당당한 경제활동인구로 자리매김하는 사회·경제적 통합정책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봉협 여성부 여성정책국장은 “이번 사업을 기반으로 결혼이민여성을 위한 체계적인 직업훈련 및 취업직종 확대 등 취약계층의 취업지원 사업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사업에 관한 자세한 사항에 대해서는 여성부 인력개발사업과(02-2075-4638)로 문의하면 상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