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미니 인터뷰]송혜교 "'태양의 후예'…배울 점도 많고 너무나 행복했던 시간"
[미니 인터뷰]송혜교 "'태양의 후예'…배울 점도 많고 너무나 행복했던 시간"
  • 박지은 기자
  • 승인 2016.03.17 2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혜교 배우

[한강타임즈]"매번 이쯤 되면 좀 쉬워지지 않을까 생각하는데 점점 어려워지는 게 연기인 것 같아요."

KBS 2TV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극본 김은숙 김원석·연출 이응복)가 시청률 30%에 육박하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작은 잡음은 극중 의사 '강모연'으로 등장하는 탤런트 송혜교(34)의 연기다.

"저는 열심히 했지만 '쟤 연기 왜 저러냐'하는 분도 당연히 계실 거예요. 사실 제가 의학을 공부한 사람이 아니고 이 역할 때문에 급하게 장면에 맞는 걸 공부하고 연기했기 때문에 어설픈 부분은 분명히 있었다고 생각해요."

'태양의 후예'에 임하는 송혜교의 첫 번째 부담은 김은숙·김원석 작가의 재미있는 극본에서 왔다. "처음에는 대본이 재밌고 쉽게 잘 넘어가니까 좀 편할 줄 알았어요. 막상 현장에 돌입하니 부딪히는 부분이 많더라고요. 글에 제가 위축되지 않을까, 이 글을 연기로 잘 살려야 하는데."

   
▲ 여전히 아름다운 미모 송혜교
   
▲ 포즈취하는 송혜교-송중기

지난해 6월부터 7개월 동안 100% 사전제작으로 이미 촬영을 마친 드라마다. 흔히 말하는 살인적인 스케줄의 '생방촬영'과는 거리가 멀다. "배울 점도 많고 너무나 행복했던 시간"이라고 표현할만큼 아름다운 현장 상황이었다. 하지만 송혜교의 또 하나 어려움은 여기서 왔다.

"대본이 다 나와 있다는 게 배우한테는 너무 행복한 일이지만 1부 찍다가 8부, 5부, 3부 찍는 식으로 촬영하는 게 감정을 잡는 데 있어서 힘들 때가 많았어요. 계산을 하면서 할만큼의 연기력이 안 되기 때문에 순간순간 몰입하면서 했는데 놓치고 가는 부분이 생겨서 아쉬움이 많더라고요."

어쨌든 드라마는 김은숙 작가를 필두로 한 작가진의 흥미로운 스토리 텔링과 두 주연 배우의 성을 따 '송송커플'로 불리는 '유시진'(송중기)·'강모연'(송혜교)의 사랑이야기로 국내와 해외를 막론하고 신드롬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송중기의 '의사면 남친 없겠네요? 바빠서'를 받아 치는 송혜교의 '군인이면 여친 없겠네요? 빡세서' 같은 김은숙 작가 특유의 통통 튀는 대사가 매회 화제다.

"찍을 때는 '아, 닭살이다' 하긴 했어요. 하지만 그 장면이 내숭 없고 호감에 빼지 않는 두 남녀 캐릭터를 확실히 보여준 것 같아서 기억에 많이 남아요."

▲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 제작발표회에서 주연배우 온유 (왼쪽 부터), 송중기, 송혜교, 김지원, 진구가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집에서 방송을 "너무 재밌게 잘 보고 있다"는 송혜교는 앞으로 더욱 재밌어질 남은 10부를 예고했다.

"본격적으로 사랑 얘기가 진전되면서 앞으로 더욱 더 재밌어 질 거예요. '태양의 후예'와 함께 하는 남은 시간이 행복하셨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