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경찰, 승아 양 계부 검찰 송치..사체유기·상해 혐의 추가
경찰, 승아 양 계부 검찰 송치..사체유기·상해 혐의 추가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6.03.28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전히 승아 양 시신 찾지 못해

[한강타임즈 김영호 기자] 경찰은 친모에게 학대를 당하다 숨진 후 암매장 당한 안승아(당시 4살)의 계부에게 사체유기, 아동복지법 위반 등의 혐의가 적용해 검찰에 송치한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청주 청원경찰서는 28일 수사결과 브리핑에서 계부 안모(38)씨에게 사체유기, 아동복지법 위반, 상습폭행·상해 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송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안씨는 2011년 12월 중순께 자신의 집 화장실 욕조에서 숨진 의붓딸 승아를 나흘간 베란다에 방치한 뒤 아내 한모(36·18일 사망)씨와 함께 진천군 백곡면 갈월리의 한 야산에 암매장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 18일 사체유기 혐의로 긴급체포된 안씨는 이틀 뒤인 20일 구속됐다.

사진출처 뉴시스

경찰은 한씨가 남긴 일기 형식의 메모와 휴대전화 통화내역, 병원진료 기록에서 안씨가 승아를 상습적으로 폭행하거나 학대한 사실 등을 추가로 확인했다. 2011년 8월 중순부터 12월까지 학대와 폭행은 9차례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안씨가 평소 한씨를 상습적으로 폭행한 사실과 승아의 동생을 학대하거나 폭행한 사실도 밝혀졌다.

안씨에게는 사체유기 혐의에 승아양 폭행과 한씨를 폭행한 혐의(아동복지법 위반, 상습폭행 및 상해)를 추가 적용했다.

한씨는 승아가 거짓말을 하고 소변을 가리지 못한다는 이유로 2011년 8월께부터 4개월여 동안 상습적으로 밥을 굶기고 온종일 베란다에 방치하는 등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해 12월 21일 소변을 쌌다는 이유로 욕조에 물을 받아 머리를 수차례 담가 숨지게 한 뒤 나흘동안 베란다에 방치하다 진천의 한 야산에 안씨와 함께 시신을 파 묻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아동학대로 승아를 숨지게 한 만큼 한씨에게 폭행치사 혐의와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 등을 적용하기로 했지만, 그가 자살함에 따라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을 종결할 방침이다.

한씨는 지난 18일 청원서에서 승아가 어디에 있는지, 왜 초등학교에 입학하지 않았는지에 대해 조사를 받은 후 집에 돌아와 방에 번개탄을 피워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경찰은 지난 19일부터 경력을 대거 투입해 6차례(비공개 3차 포함) 암매장 장소를 수색했지만 시신을 찾지 못했다.

경찰은 28일 탐침봉 수색당지 깊이 들어간 지점 14곳에 표시를 하고 29일 굴착기로 다시 파볼 계획이지만 큰 기대를 걸지 않고 있다.

경찰은 오후 2시께 안씨를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