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국내서 한달여 만에 지카 바이러스 두 번째 환자 발생
국내서 한달여 만에 지카 바이러스 두 번째 환자 발생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6.04.28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필리핀 여행도중 모기 물려 감염돼

[한강타임즈 이지연 기자] 한국에서 두 번째로 지카(Zika) 바이러스 환자가 발생했다.

20대 남성인 이 환자는 지카 바이러스 환자 산발적 발생국가인 필리핀에서 모기에 물려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는 필리핀에서 방문했다가 귀국한 K(20)씨가 27일 오후 7시께 지카 바이러스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서울 노원구에 거주하는 K씨는 지난 10일부터 4박5일간 필리핀 여행을 하다 14일 귀국했다. 필리핀에서 머문 지역은 공항이 있는 칼리보와 보라카이다.

귀국 당시 별다른 증상이 없었던 K씨는 20일부터 감기 증세를 호소하며 노원구의 동네의원인 365열린의원에 방문했다.

이틀후인 22일 발진이 추가로 나타나 이튿날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에 진료를 받았고, 그 과정에서 지카 바이러스 감염이 의심돼 보건소에 신고했다.

그러나 주말인 탓에 K씨의 검체 이송을 25일에서야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NIH)에 의뢰했고 이날 오후 소변 검체에서 유전자 검사(중합효소연쇄반응검사·PCR) 양성으로 최종 확진됐다.

K씨는 보건당국에 "필리핀 여행중이던 11~14일 사이 모기에 물린 적이 있다"고 밝힌 상태다. 현지에서 지카 바이러스 감염자와 접촉했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K씨는 현재 자택에서 대기 중이다.

보건당국은 K씨의 원활한 치료와 정밀 관찰을 위해 국가지정격리병원에서 입원치료를 받을 것을 권고할 예정이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현재 K씨의 건강 상태는 양호하다"면서 "첫번째 환자와 동일하게 정밀 관찰하기 위해 필요한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지난 22일 기준으로 최근 2개월 이내에 지카 바이러스 감염 환자가 발생한 국가는 총 45곳이다. 이중 유행국가는 33곳, 산발적 발생 국가는 12곳이다.

K씨가 방문했던 필리핀은 산발적 발생 국가에 해당된다. 최근 2개월 내 동일지역 안에서 10명 미만의 환자가 발생했을 때 산발적 발생 국가로 분류한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필리핀은 현재 확진자 1명으로 보고돼 산발적 발생 국가로 분류 중"이라면서 "검역법상 오염지역으로 지정되지는 않아 입국 후 문자메시지(SMS) 발송과 해외방문자 명단 의료기관 공유는 적용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현지에서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돼 환자가 발생한 만큼 필리핀을 비롯한 동남아시아 지역을 대상으로도 관련 조치를 시행할 것을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해에만 필리핀 방문 입국자는 186만8000여명에 이른다. 하루 평균 5100여명이 필리핀을 방문·경유해 국내로 들어오고 있는 셈이다.

K씨는 한국인 중 두번째 지카 바이러스 감염자가 됐다. 첫번째 환자였던 L(43)씨와 마찬가지로 외국에서 감염된 후 국내에 유입된 사례다.

앞서 L씨는 지난 2월17일부터 3월9일까지 22일간 업무차 브라질 북동부에 위치한 세아라주에 체류했다가 모기에 물려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됐었다. 귀국한지 11일만인 3월22일 확진 판정을 받아 전남대병원에 치료받은 뒤 완치돼 이튿날 퇴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