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보험사기 벌여 거액 보험금 타낸 일가족 14명 적발
보험사기 벌여 거액 보험금 타낸 일가족 14명 적발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6.06.29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호 기자] 가족·친척과 공모해 보험회사로부터 거액의 보험료를 뜯어낸 일가족 14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동작경찰서는 29일 이같은 혐의(사기)로 A(51)씨 등 일가족 1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 2006년부터 10년간 무릎관절증 등 경미한 질병을 핑계로 허위 입원이 쉬운 동네의원과 한의원을 이용해 한 사람당 평균 800일에서 1000일 입원을 반복해 보험사로부터 18억9000만원을 챙긴 혐의다.

A씨 등 14명은 보험금을 타낼 목적으로 2004년부터 16개 보험사에 본인과 배우자, 자녀 등을 피보험자로 하는 보장성 상품에 집중적으로 가입해왔다. 이들이 가입한 보험은 총 106개로 월 보험료가 74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조사 결과 A씨 등은 2012~2013년 서울 독산동의 사무장병원과 짜고 허위 진단서를 발급받아 보험금을 챙기다가 지난해 적발돼 벌금을 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범행을 주도한 A씨와 그의 남편 B씨에 대해서는 추가 범행 여부와 병원과의 공모관계를 지속적으로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