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소설속에 녹아드는 감미로운 문학공연 속으로
소설속에 녹아드는 감미로운 문학공연 속으로
  • 문승희 기자
  • 승인 2006.09.27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9월25(월)일 저녁 7시 대학로 SH클럽에서 2006 문학 나눔 콘서트가 열렸다.
 '젊은 리얼리즘, 낯선 눈으로 세상을 보다'라는 슬로건으로 열린 이번 콘서트의 주인공은 소설가 손홍규와 이재웅이다. 소설가 손홍규는 1975년 전북 정읍에서 태어나 동국대 국문과를 졸업했고 2001년 작품활동을 시작했으며 지은책으로는 [사람의 신화]와 장편소설[귀신의 시대]가 있다. 소설가 이재웅은 1974년 역시 전북 정읍에서 태어났으며 2001년 작품활동을 시작으로 [그런데, 소년은 눈물을 그쳤나요]라는 장편소설을 썼다.

혼성 록 밴드 '뷰렛'의 열정적이고 독특한 라이브로 공연은 시작되었다. 약 100여명 가까이 객석을 꽉 채운 관객들은 뷰렛의 4차원적이고도 현실적인 공연을 마음껏 즐기며 공연에 대한 깊은 관심과 기대를 표했다. '뷰렛'의 멤버 안재현은 손홍규의 소설 [그런데, 소년은 눈물을 그쳤나요] 를 소나기에 비유해 관객들에게 웃음을 던져주었다.
 
'뷰렛'의 강인하고 알찬 공연이 끝이나고 그 여운의 끈을 잡은 사람은 사회자 고은주였다.
[아름다운 여름], [여자의 계절]등의 소설을 썼으며, KBS 를 진행했던 역량있는 소설가인 고은주는 공연 내내 매끄러운 말솜씨와 안정감있는 목소리로 사회자 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 ©문승희 기자 (손홍규,이재웅 소설가가 사회자 고은주의 물음에 미소를 짓고있다) 이재웅,손홍규 소설가는 자신들 작품의 한 부분을 객석들 앞에서 읽으며 긴장하고 떨리는 모습을 보여줘 관객들로 하여금 잔잔한 미소를 짓게 만들었다. 이재웅은 자신의 소설[럭키의 죽음]의 한 부분을 낭독했고, 손홍규는 [사람의 신화]의 한 부분을 낭독했다. 독특한 발상과 재치있는 말솜씨로 관객들을 숨죽이게 만들었던 미녀 힘합 듀오 '챕터투'는 두 소설가의 소설을 읽고, 그 감상을 프리스타일 랩으로 표현해 색다른 감동을 주었다.'챕터투'의 멤버 효인은 이재웅의 소설 [그런데, 소년은 눈물을 그쳤나요]를 찝찝함이라고 표현해 관객들로부터 의아함을 갖게 했지만 그 물음에 대해 "더러운 오물을 만지거나 하는 그런 직접적인 찝찝함이 아니라 내안의 감추고 싶었던 또는 내가 들춰내고 싶지 않았던 부분을 내가 어쩔수 없이 반갑지 않게 만나게 되는 것에 대한 찝찝함이죠"라고 대답했다.
▲     © 문승희 기자  (극단 '인형인'이 망가진 인형들로 작품을 표현하고있는 모습)
 
영국을 비롯한 유럽에서 'Sleeping Dog'로 활동하고 있는 극단 '인형인'은 두 소설가의 소설을 각색해 인형극으로 만들어 애잔한 감동을 주었다. 
 첫번째 인형극에서는 이재웅 소설가의 [그런데, 소년은 눈물을 그쳤나요]를 바탕으로 소년의 아픔과 절망 희망을 표현했다. 두번째 인형극에서는 손홍규 소설가의 [사람의 신화]를 각색해 9가지 이야기를 정신없이 또는 의미있게 표현해냈다.
 
마지막 공연 순서에서는 관객과의 대화를 통해 두 소설가의 가치관과 이념을 알아보았다.
돈암동에 사는 한 관객은 "글을 쓰는 사람들에게 주어진 최대의 고통은 소재찾기의 어려움인데 그 부분을 어떻게 극복하시는건가요?"라고 물어보았고, 이재웅 소설가는 "가장 중요한것은 경험 입니다. 내가 알고 있는 부분을 글로 쓰는것과 내가 알지 못하는 부분을 글로 쓰는것은 차이가 있습니다. 모든것을 다 경험 할 수는 없지만 자신이 할 수 있는 한 최대로 겪어보세요. 지금 당장 밖으로 나가서 뭐든지 경험하세요" 라고 말해 관객들에게 큰 박수를 받았다.
 
또 오류동에 사는 한 관객의 "소설가로서의 가장 어려움 점은 무엇인가요?" 라는 물음에
손홍규 소설가는 "지루함이죠. 그 지루함을 버티면 글을 쓸수 있는것이고 그것을 버티지 못하면 글을 쓸수 없는 것" 이라고 말해 소설가로서의 삶이 무미건조하면서도 그 속에서 창조를 이루어내는 알찬 직업이라는 것을 역설했다.
 
'뷰렛'의 마지막 공연으로 2006 문학 나눔 콘서트는 막을 내렸다. 관객들은 공연이 끝났는데도 쉽사리 자리를 뜨지 못했다. 공연에 대한 감동과 여운이 다음 콘서트에서도 이어질지 향후 방향에 주목해볼만 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