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이채영, 홍수아 누른 사연은 손금?
이채영, 홍수아 누른 사연은 손금?
  • 스포츠부
  • 승인 2009.10.12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 한강타임즈
SK와이번스가 적지에서 기적 같은 2연승을 거둬 플레이오프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면서 한국시리즈 직행팀에 대한 관심을 더욱 고조시키고 있다.
정규시즌 2위 SK는 11일 잠실구장에서 계속된 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3-3으로 팽팽히 맞선 7회초 2사 1,2루에서 박정권이 싹쓸이 결승 2루타를 때리면서 두산 베어스를 8-3으로 제압했다. 안방에서 충격의 2연패를 당한 SK는 벼랑 끝 위기에서 극적으로 기사회생해 승부를 다시 5차전으로 몰고 갔다.
한편, SK와 두산과의 경기에 이어 두 팀의 마스코트인 이채영과 홍수아의 응원대결에서도 SK와이번스와 함께 이채영의 승리로 귀결되면서 팬들의 흥미를 더했다.
지난 10일 토요일 3차전에 이어 4차전이 열리는 잠실구장을 찾은 SK와이번스걸 이채영은 특유의 승리여신의 운이 늘 함께 한다는 참석승의 법칙을 다시금 확인시켜줬다.
이채영은 2009년 SK와이번스 걸로 선정된 이후, 줄 곧 SK홈구장은 물론 SK 경기가 있는 구장은 빼놓지 않고 참석했는데, 운좋게도 지금까지 참석한 경기는 모두 승리한 것. 이에 SK구단에서도 매우 중요한 경기에는 반드시 이채영을 참석시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더욱이 프로야구팬이라면 모두가 아는 홍드로 홍수아의 두산베어스와의 경기란 점에서 이번에 거둔 이채영의 승리(?)는 더욱 값지다 할 수 있다.
이채영은 “제 손금이 원숭이 손금이래요. 정주영 전 회장님 손금과도 비슷하다고 해서 운이 좋은 것 같습니다. SK와이번스가 올해에도 꼭 한국시리즈에 올라가서 작년처럼 멋진 우승을 차지하길 응원할거에요.”라고 밝혔다.
한편, 4차전에 시구를 보여준 그룹 ‘카라’의 구하라는 뛰어난 운동신경으로 완벽한 시구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마지막 남은 5차전에서 또 한 번 이채영의 참석승 법칙이 통할지 팬들의 관심을 더욱 고조시키고 있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