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현대·기아차, 노후 경유차 교체시 최대 120만원 지원
현대·기아차, 노후 경유차 교체시 최대 120만원 지원
  • 김광호 기자
  • 승인 2016.07.17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광호 기자] 현대·기아자동차는 10년 이상 경유차량을 폐차한 고객을 대상으로 신차를 구입하면 차 값을 30만원에서 최대 120만원까지 지원해주는 ‘노후 경유차 신차 교체 지원 프로그램’을 실시한다고 17일 밝혔다.

정부의 ‘10년 이상 노후 경유차량(최초 등록기준) 보유자 신차 구입 개별소비세 70% 감면(최대 100만원 한도) 정책’ 시행 시점에 맞춰 실시하는 이번 프로그램은 정부의 미세먼지 문제 해결 노력에 적극 동참하고 내수경기 활성화에 기여코자 마련됐다.

특히, 현대·기아차는 노후 차량을 보유하고 있는 고객들의 상당수가 차량을 교체하는 데 차량 가격을 가장 큰 부담으로 느끼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 지원 차종과 지원 혜택을 폭 넓게 마련함으로써 318만대(환경부 집계 기준)에 육박하는 노후 경유 차량이 실질적으로 교체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현대차는 10년 이상 노후 경유차량 보유 고객이 노후 차량을 폐차 처리한 후 엑센트·아반떼·i30·벨로스터·쏘나타·i40·투싼 등의 차량을 구입하면 50만원을, 그랜저·아슬란·제네시스(DH)·G80·EQ900·싼타페·맥스크루즈 차량을 구입하면 70만원을 지원해준다.

기아차는 이벤트 대상 고객이 모닝·레이·니로 등의 차량 구입시에 30만원을, 프라이드·K3(쿱 포함)·K5·쏘울·카렌스·스포티지·모하비 등의 차량 구입시에 50만원을, K7·K9·쏘렌토·카니발 구입시에 70만원의 차 값을 지원해 준다.

무엇보다 노후 경유차량 보유 고객이 친환경차를 부담 없이 구매할 수 있도록 아이오닉, 쏘나타, 그랜저, K5, K7, 등 하이브리드 모델(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제외) 구입 시에 120만원을 지원하는 혜택도 제공한다.

아울러 스타렉스, 포터, 봉고 등의 소형 상용차량도 프로그램 대상 차종으로 선정하고 100만원을 지원해 생계형 노후 경유차량 보유 고객들도 혜택을 볼 수 있도록 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승용 세단은 물론 RV, 상용차량까지 전 차종을 아우르는 이번 판촉 이벤트가 미세먼지의 주범으로 꼽히고 있는 노후 경유차량을 교체하는 데 실질적인 역할을 수행하길 바란다”며 “특히 고객 부담 개소세 1.5%를 뛰어넘는 최대 120만원 지원 혜택은 노후 경유차 고객이라면 절대 놓치지 말아야 할 최고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