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중국 국민남편' 송중기, 제2의 '태양의 후예'는 불가능? '사드 후폭풍'
'중국 국민남편' 송중기, 제2의 '태양의 후예'는 불가능? '사드 후폭풍'
  • 이아람 기자
  • 승인 2016.08.05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격적인 사드 보복을 시작했다"

[한강타임즈] 중국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태양의 후예' 유시진 대위 송중기의 캐스팅 불발 보도가 나왔다.

앞서 중국 매체들은 송중기를 100억원대 개런티로 캐스팅하려 했으나 사드 여파로 인한 '한국 제한령'으로 불발됐다고 전했다.

그러나 송중기 측은 “중국에서 많은 작품 제의가 들어왔지만 출연을 결정한 작품은 하나도 없었다"고 해당 보도를 부인했다.

박지원 의원에 따르면 최근 중국은 한국의 사드 배치 결정에 대해 “중국이 비자 발급 요건을 강화하고, 자국 관광객 국내 방문을 취소하고, 우리 배우들의 중국 드라마 하차 움직임을 보이는 등 본격적인 사드 보복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러한 가운데 앞서 박근혜 대통령은 송중기와의 만남에서 “‘태양의 후예’가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며 “드라마 ‘태양의 후예’는 그야말로 콘텐츠산업과 제조업의 동반성장 효과를 보여주는 창조경제와 문화융성의 모범사례”라고 말한 바 있다.

그러나 한국 연예인의 중국 활동에 제한을 둘 경우 중국내 한류 열풍은 주춤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청와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