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한일 국장급 협의서 위안부 재단 10억엔 논의 '사실상 합의 완료'
한일 국장급 협의서 위안부 재단 10억엔 논의 '사실상 합의 완료'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6.08.10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지연 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 재단(화해·치유재단)이 출범한 뒤 처음으로 한일 양국 정부의 국장급 협의가 열렸다.

지난 9일 오전 10시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정병원 외교부 동북아국장과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각각 양측 대표로 참석한 가운데 국장급 협의가 진행됐다.

양측은 일본 정부가 위안부 재단에 출연키로 한 10억엔(약 108억원)의 거출 시기와 용처, 화해·치유재단의 사업 방향 등과 관련해 상당 부분 의견 조율을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양국 정부의 결재만 남겨두고 있어 사실상 최종 발표만 남은 것으로 보인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협의 종료 후 "일본 측과 화해·치유재단 사업의 큰 방향과 일본 정부 예산(10억엔)의 출연 문제 등을 논의했다"며 "결론적으로 상당한 진전이 있었다"고 말했다.

출처 뉴시스

하지만 양국이 의견 접근을 이룬 재단의 사업 방향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앞서 우리 측은 10억엔의 출연금이 피해자에게 직접 수혜가 될 수 있도록 사용처를 선별하고 있지만 일본 측은 이렇게 출연금이 사용되면 배상 성격으로 해석될 수 있다며 경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측은 이날 협의에서 소녀상 철거에 대해 자국 내 여론이 민감하다는 식으로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지난달 독도 방문에 대해 거론하며 항의했다.

출처 뉴시스

이에 대해 외교부 당국자는 "소녀상은 위안부 피해자 지원 문제와 연계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혔으며 문 전 대표의 독도 방문에 대해서도 우리 고유의 영토에 대해 일본 측이 언급하는 것 자체가 적절치 않다"며 단호하게 지적했다고 밝혔다.

양 국장은 이날 오전 10시께 협의를 시작한 뒤 외부 오찬을 합쳐 8시간 가까운 회담을 마쳤다. 이는 이달 말 일본에서 열릴 예정인 한·중·일 외교장관회의 등의 외교일정을 염두에 두고 속도를 냈을 것이라는 가능성이 제기된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