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김현수, 첫 포스트시즌 무대 침묵…볼티모어 탈락
김현수, 첫 포스트시즌 무대 침묵…볼티모어 탈락
  • 오지연 기자
  • 승인 2016.10.05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메이저리그 첫 포스트시즌 무대에서 침묵을 지켰다.

김현수는 5일(한국시각)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16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결정전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경기에 2번타자 겸 좌익수로 선발출전해 4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이날 김현수는 10회말까지 뛰었지만 안타를 치지 못하고 대타로 교체됐다.

볼티모어는 연장 11회말 에드윈 엔카나시온에게 끝내기 3점포를 맞고 2-5로 패했다.

(사진=볼티모어 오리올스 페이스북)

단판 승부에서 패한 볼티모어는 와일드카드 티켓을 토론토에 내줬다.

한편, 김현수는 이날 경기 중 관중이 던진 음료 캔 때문에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김현수는 다행히 캔에 맞지는 않았고, 팀동료 애덤 존스가 김현수를 대신해 관중과 실랑이를 벌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