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한강인터뷰] 지창욱 “연애? 항상 하고파.. 외모보다 대화 잘 통했으면”
[한강인터뷰] 지창욱 “연애? 항상 하고파.. 외모보다 대화 잘 통했으면”
  • 김슬아 기자
  • 승인 2016.11.16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지창욱

[한강타임즈 김슬아 기자] 배우 지창욱은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더케이투(The K2)'에서 전쟁용병 출신이자 보디가드 김제하 역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뮤지컬 ‘그날들’에서 대통령을 경호하고 전작 KBS 드라마 ‘힐러’에선 무술 실력을 겸비한 업계 최고의 심부름꾼을 맡아 화려한 액션연기를 보여줬던 그에게 ‘액션장인’이라는 수식어는 이제 너무나 자연스러운 타이틀이 돼버렸다.

16일 서울 이태원의 한 식당에서 만난 지창욱은 "지금까지의 작품 선택에 어느 정도 자신의 성향이 반영된 것 같다"며 입을 열었다.

“의도한건 아닌데 선택한 작품들에 액션신이 있더라고요. 이런 작품이 반복되다 보니 제가 액션작품에 끌리는 것 같아요. 이번 ‘더케이투’에서 액션신을 충분히 보여드렸으니 차기작은 색다른 장르로 돌아오겠습니다”

지창욱이 15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한 카페에서 '한강타임즈'와의 인터뷰를 앞두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극중 눈앞에서 사랑하는 여인을 잃은 제하는 자신을 고용한 대선 후보의 아내 유진(송윤아) 아래서 세상과 떨어져 사는 소녀 안나(임윤아)를 지키면서 사랑에 빠진다. 악인들의 각종 음모와 치열한 전투 끝에 제하와 안나는 함께 스페인으로 떠나 행복한 결말을 맞았다.

“개인적으로 새드엔딩을 좋아하는 편이지만 이번 엔딩도 맘에 들어요. 사실 안나나 제하가 죽었으면 어떻게 됐을까, 제하의 죽음으로 모든 사건이 해결되지 않았을까 이런 다양한 생각들을 해봤지만 그렇게 하기엔 드라마에 나쁜 사람들이 정말 많았죠. 그래서 지금의 해피엔딩도 만족스러워요. 무엇보다 스페인에서 윤아와 키스신한 마지막 장면이 예쁘게 나와서 좋습니다”

액션연기 뿐만 아니라 노래에도 자신 있는 그는 뮤지컬 배우로도 활약 중이다. 이번 드라마와 병행한 뮤지컬 ‘그날들’로 2016 제5회 예그린뮤지컬어워드 남자조연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가수의 꿈을 꾼 적은 없었지만 학창시절 친구들이랑 노래방 가는 걸 좋아했어요. 사실 이번에 OST 제안이 들어왔는데 저보다 훨씬 잘하시는 분이 주제곡을 불러주길 바라는 맘에 정중히 거절했어요. 그래도 언젠가 기회가 되면 음악으로 내 얘기를 전하고 싶은 바람은 있죠”

지창욱이 15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한 카페에서 '한강타임즈'와의 인터뷰를 앞두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요즘 이적이나 존박의 음악을 즐겨 듣는다는 지창욱은 ”노래 속 상황에 저를 대입시키면서 음악을 들어요. 그러다가 여러 가지 감정들이 저랑 맞으면 그게 또 너무 좋더라고요. 개인적으로 이적 4집 ‘사랑’이란 앨범 속 노래는 다 좋아해요”라고 답했다.

얼마 전 ‘우리 결혼했어요’ 최태준-보미 부부의 결혼식에 깜짝 게스트로 등장한 지창욱은 본인이 직접 출연할 생각은 없냐는 질문엔 “없어요. 막상 나가면 너무 창피하고 부끄러울 것 같아요”라고 말했다.

이어 여자친구가 있느냐는 단도직입적인 질문엔 “없다”라며 “연애는 항상 하고 싶어요. 근데 정신없이 바쁘고 항상 어딘가에 노출돼 있다 보니 누군가랑 썸이 생기다가도 훅 사라지더라고요. 연애가 생각보다 쉽지 않은 거 같아요. 그래서 작품에서 애정신이나 멜로가 있으면 즐거워요”라며 웃었다.

지창욱은 이상형으로 ‘코드가 잘 통하고 같이 있으면 재미있는 여자’를 꼽았다. 외형적 이상형은 찾기 쉬워 딱히 외모는 보지 않는다는 그는 “이야기가 잘 통했으면 좋겠어요. 근데 이런 사람은 동성친구조차 찾기 어렵더라고요. 그런 인연을 찾으면 굉장히 소중할 거 같아요”라는 진중한 마음을 전했다.

지창욱이 15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한 카페에서 '한강타임즈'와의 인터뷰를 앞두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중국활동에 이어 국내로 복귀한 지창욱은 드라마와 뮤지컬을 병행하며 바쁘게 달려왔다. 내년 개봉하는 영화 ‘조작된 도시’ 전까지 차기작을 검토하면서 조금 쉴 예정인 그는 “그동안 못 봤던 친구들 보면서 술 한 잔하고 좋은 영화나 공연을 찾아볼 생각이에요. 또 제가 만화책을 좋아해서 요즘 집에 조그마한 만화 책방을 만들고 있어요”라며 평범한 일상을 즐기고자 한다.

내년 초 군 입대를 앞둔 지창욱은 2년간 국방의 의무를 다하고 더 성숙해진 남자로 돌아올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