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기업 인사담당자 10명 중 8명 “채용 시 지원자 나이 살펴…”
기업 인사담당자 10명 중 8명 “채용 시 지원자 나이 살펴…”
  • 박해진 기자
  • 승인 2016.11.21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신입사원 평균연령 남 28세, 여 27세

[한강타임즈 박해진 기자] 기업 인사담당자 10명중 8명은 신입사원을 채용할 때 지원자의 나이를 살펴보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인사담당자(322명)와 직장인(316명) 총 638명을 대상으로 ‘신입사원의 나이와 채용 영향’에 대해 조사한 결과, 남성 신입사원의 평균 연령은 28세, 여성은 27세로 집계됐다.

‘신입사원 채용 시 지원자의 나이를 보는 이유’ 중에는 ‘기존 직원과의 융화를 위해’ 본다는 인사담당자가 48.4%로 가장 많았다. 그리고 이어 ‘조직의 위계질서를 유지하기 위해(43.6%)’지원자의 나이를 살핀다는 답변이 높았다.

직장인들에게도 ‘신입사원 채용 시 나이를 살펴봐야 한다고 생각하는지’ 질문해봤다. 그 결과 과반수 이상인 65.8%가 ‘살펴야 한다’고 답했다.

채용과 조직관리의 관점이 아닌 실무자의 입장에서 직장인들이 꼽은 신입사원 채용 시 나이를 살펴봐야 하는 이유(복수응답) 중에는 ‘나이가 많으면 일 시키기 불편하기 때문’이라는 답변이 53.4%로 가장 높았다. 그리고 다음으로 ‘기존 직원과의 융화(42.8%)’나 ‘위계질서를 위해(30.8%)’ 신입사원을 채용할 때 나이를 살펴봐야 한다는 답변이 높았다.

인사담당자(68.6%)와 직장인(58.9%)의 과반수이상은 ‘신입사원의 적정연령이 있다’고 답했다. 이들 인사담당자와 직장인이 꼽은 신입사원의 적정연령은 남성 28세, 여성 26세로 실제 올해 입사한 신입사원의 평균연령과 비슷했다.

잡코리아 변지성 팀장은 “직원 채용 시 지원자의 높은 직무역량도 중요하지만 기존 직원들과 융화와 시너지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어, 신입사원 채용 시 지원자의 나이를 참고하는 기업들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