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유승호-김수로, 터프한 오토바이레이싱 질주
유승호-김수로, 터프한 오토바이레이싱 질주
  • 오지연기자
  • 승인 2010.01.04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 한강타임즈
배우 김수로와 유승호가 아슬아슬한 오토바이 레이싱으로 카리스마를 폭발시킨다.

두 사람은 1월 4일 첫 방송 될 KBS 월화드라마 ‘공부의 신’(윤경아 극본, 유현기 연출)에서 각각 카리스마 변호사 강석호와 반항아 학생 황백현 역을 맡아 그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오토바이 운전 실력을 뽐내며 터프가이로 완벽 변신했다.

두 사람은 극중에서 '카리스마 오토바이족'으로 등장한다. 강석호는 폭주족 출신 변호사로 보통 드라마에서 변호사들이 타고 다니는 고급 승용차 대신 여전히 오토바이를 몰며 업무를 보는 인물. 황백현은 어려운 가정형편 때문에 중국음식배달 아르바이트를 하는 생활형 오토바이족이다.

특히 두 사람은 첫 촬영 당시 '아슬아슬한 오토바이 레이싱'을 선보여 보는 이들의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자장면 한 그릇은 배달 안 된다"는 거친 종업원 황백현과 "사장에게 일러버리겠다"고 응수하던 강석호가 감정싸움을 벌인 후 우연히 도로에서 오토바이를 탄 채 맞닥뜨리게 되기 때문이다. 이 후 두 사람은 각자의 진로를 방해하는 치열한 레이싱을 펼치며 불꽃 튀는 신경전을 벌이게 된다.

평소 마니아급 오토바이 실력을 겸비한 것으로 알려진 김수로는 대역 없이 오토바이 신을 촬영하며 “추운 날씨 때문에 오토바이 신 촬영이 고통스럽긴 하지만 오래간만에 촬영장에서 오토바이를 즐길 수 있어 신나기도 한다”며 특유의 너털웃음을 지었다.

영화 ‘부산’에 이어 두 번째로 오토바이 장면을 촬영하게 된 유승호는 “오토바이 운전은 어려운 작업인 것 같다"고 '꽃미소'를 지은 후 "하지만 노란색 오토바이가 귀엽고 깜찍해 운전하는 맛이 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갈등 관계에 있는 두 사람이 첫 만남에서 '기싸움'을 하는 장면이기 때문에 더욱 공들여 찍었다”며 “두 배우가 이 신의 중요성을 알고 박진감 넘치는 장면들을 많이 만들어줘 고맙다”고 말했다.

두 사람의 아슬아슬한 오토바이 레이싱 촬영을 지켜본 스태프들 역시 추운 날씨 속에서도 대역을 마다하며 몸을 사리지 않는 두 배우에게 박수를 보냈다.

‘공부의 신’은 폭주족 출신의 변호사 강석호가 정의를 지키기 위해 굴지의 로펌에 과감히 사표를 던지고 나온 후 파산 직전의 병문고를 회생시키기 위해 ‘천하대 입시 특별반’을 결성, 카리스마와 치밀한 계획으로 꼴찌들을 최고 명문대로 이끄는 내용이다.

 한편, 김수로-유승호 두 사람의 터프한 오토바이 레이싱 장면은 1월 4일 첫 방송에서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