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슈퍼맨’ 샘 해밍턴, 건강 적신호에 눈물.. 최고의 1분 기록
‘슈퍼맨’ 샘 해밍턴, 건강 적신호에 눈물.. 최고의 1분 기록
  • 김슬아 기자
  • 승인 2016.12.19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들 위해 화재훈련·수영까지 마스터 "세상 모든 아빠는 위대하다"

[한강타임즈 김슬아 기자] 윌리엄부터 대박이까지, 슈퍼맨 아이들은 천사였다. 보는 것만으로도 기분 좋아지는 마법을 부린 아이들을 위해 더 좋은 아빠가 되려는 ‘슈퍼맨’의 노력은 감동 그 자체였다.

18일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 161회 ‘아빠는 아이의 첫 번째 스승이다’에서는 부쩍 자란 아이들의 모습과 그런 아이들을 위해 노력하는 아빠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아빠들은 아이들이 혼자서도 잘할 수 있도록 지도했다. 설아-수아-대박 아이들에게 수영을 가르친 이동국은 준비운동부터, 물장구까지 모든 것을 직접 지도했다. 든든한 아빠 덕분에 대박은 물도 무서워하지 않고 “음~파~”를 외치며 잠수하는 등 금방 수영을 마스터했다.

이휘재네 쌍둥이 서언 서준과 이범수네 소을, 다을 남매는 소방서에서 화재 대비 훈련을 했다. 불이 나면 어떻게 대피해야 하는지 아이들은 귀를 쫑긋하며 선생님한테 또박또박 들었다. 아빠들이 준비한 몰래카메라에서도 아이들은 교육받은 대로 잘 따라 했다. 아이들만 남겨두고 불이 난 것처럼 연기를 내뿜자, 소을을 중심으로 아이들이 차분이 방을 빠져나와 대견한 놀라움을 선사했다.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아빠의 가르침을 받은 아이들은 어른들이 생각하는 이상으로 인지 능력이 뛰어났다. 언제 이만큼 컸나 싶을 만큼 훌륭하게 자랐다. 마음을 절제할 줄도 알게 됐다. 쌍둥이는 유혹을 이기는 법을 터득했다. 이휘재는 서언과 서준한테 동네 제과점에서 빵을 사오라고 심부름을 시켰다. 둘이서 나간 자리에서 쌍둥이는 물 만난 고기처럼 신났다. 제과점에서 빵 대신 주스만 사고, 문방구의 유혹을 이기지 못하고 시간을 보냈다. 그러나 아이들은 갖고 싶은 물건을 만지작거리면서도 “문구점에 가면 안 된다”는 아빠의 이야기를 되새기며 결국 유혹을 떨쳐냈다. 장난감을 내려놓고 “아빠에게 허락받고 다시 오겠다”며 발걸음을 돌렸다. 그런 아이들을 아빠는 따뜻하게 안아주며 쓰담 쓰담 했다.

이런 아이들을 위해 아빠는 항상 최고의 아빠가 되고 싶은 마음이다. 건강 적신호가 켜진 샘은 윌리엄을 위해서 생활습관을 바꾸기로 했다. 윌리엄 예방접종을 받으러 간 병원에서 샘은 검사를 받았다. 고혈압에, 동맥경화가 진행 중이었다. 건강검진 결과에 샘은 충격에 빠졌다. 샘이 20대 때 50대의 아버지가 갑자기 뇌출혈로 돌아가신 것. 아빠가 된 샘은 윌리엄에게 자신과 같은 충격을 주고 싶지 않다며 눈물을 흘렸다. 아이한테 오랫동안 행복한 순간을 주고 싶은 아빠의 마음이 가슴을 따뜻하게 만들었다. 특히, 이 장면은 순간 시청률 13.6%(닐슨 수도권 기준)를 기록하며 분당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한편,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