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칠레, 7.6 강진 발생.. 쓰나미 경보 1시간 30분 만에 해제
칠레, 7.6 강진 발생.. 쓰나미 경보 1시간 30분 만에 해제
  • 김진아 기자
  • 승인 2016.12.26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진아 기자] 성탄절인 25일(현지시간) 미국 지질조사국(USGS)은 오전 11시 22분께 칠레 남부 도시 푸에르토 쿠엘욘에서 남서쪽으로 39km 떨어진 지점에서 리히터 규모 7.6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알렸다.

하와이에 있는 태평양 쓰나미 경보센터(PTWC)는 지진 발생지점으로부터 1000㎞ 이내 일부 지역에 1∼3m 높이의 파도가 덮칠 수 있다며 쓰나미 경보를 발령했고 1시간 30분 만에 해제했다.

쓰나미 경보가 발령되자 8개의 항구가 잠정 폐쇄하는 등 로스 라고스 주민 4000 명이 긴급 대피하기도 했다.

사진출처 굿네이버스

칠레 해군과 재난 당국도 비오비오 등 4개 지역에 예방적 쓰나미 경보를 내려, 해당 지역 주민들이 고지대 등 안전한 장소로 모두 이동했다.

진원 깊이는 34.6km다. USGS는 진원 깊이를 처음 14.9km로 제시했다가 이후 수정했다.

유럽지중해지진센터는 지진의 규모를 7.6, 진원 깊이를 47km로 각각 제시했다. PTWC는 진원의 깊이를 15㎞로 측정했다.

지진이 강타한 지역은 수도 산티아고로부터 남남서쪽으로 1300㎞ 떨어진 칠로에 섬 인근에 있는 국립공원 지대로 사람들이 많이 거주하고 있진 않다.

지진으로 도로와 교량 등 일부 시설이 파손됐으나 인명피해 상황은 즉각 보고되지 않았다. 진동이 반대편 아르헨티나 안데스 산악지대에서도 감지됐지만, 진앙과 가까운 지역으로 관광객이 많이 찾는 로스 라고스 등의 지역에서 피해가 크지 않았다.

리카르도 토로 국가방재청장은 "일부 고속도로가 파손됐지만 사망자 등에 대한 보고는 아직 없다"면서 "쓰나미 경보가 해제됐지만 평소보다 높은 파도가 밀려올 수 있으니 될 수 있으면 해변에서 멀리 떨어져 있으라"고 권고했다. 지진 발생 지역에 있는 한 전기 회사는 2만2000 가입자가 단전됐다고 보고했다.

이른바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조산대에 위치해 지진이 자주 일어나는 칠레에서는 2010년 규모 8.8의 지진 여파로 생긴 쓰나미가 해안가 도시들을 덮친 바 있다. 당시 지진으로 524명이 목숨을 잃었다.

또한 2015년 9월에도 규모 8.4의 지진이 발생해 13명이 숨지고 9000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