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솔로몬의 위증’김현수, 냉미녀 돌변? 장동윤과 관계변화 예고
‘솔로몬의 위증’김현수, 냉미녀 돌변? 장동윤과 관계변화 예고
  • 박지은 기자
  • 승인 2017.01.19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박지은 기자] ‘솔로몬의 위증’ 김현수와 장동윤이 관계 변화를 예고했다.

JTBC 금토드라마 ‘솔로몬의 위증’ 측은 19일 차가워진 김현수와 장동윤의 달라진 분위기가 감도는 촬영 현장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현수(고서연 역)과 장동윤(한지훈 역)은 지금까지와 사뭇 다르게 팽팽한 긴장감이 감도는 냉랭한 분위기로 눈길을 끈다. 김현수는 그 어떤 방해에도 강단 있는 모습으로 교내재판을 이끌어왔지만 사진처럼 차갑고 냉기가 흐르는 눈빛은 처음이다. 그런 김현수를 당황스러운 듯 바라보면서도 쉽게 의미를 알 수 없는 장동윤의 눈빛도 궁금증을 자아낸다.

고서연과 한지훈은 교내재판의 주축인 검사와 변호인으로 팽팽하게 논쟁하면서도 서로를 성장시키고 자극하는 존재였다. 고서연은 정체를 모르고 있지만, 정국고 파수꾼인 한지훈과 SNS로 진심어린 우정을 나누고 위로와 조언에 힘을 받기도 했다. 두 사람의 관계가 급변하게 된 이유가 무엇인지 호기심을 발동시키는 이유다.

JTBC '솔로몬의 위증'

특히 한지훈은 이소우(서영주 분)와의 관계, 정국고 파수꾼이라는 정체, 한경문의 아들이라는 점까지 비밀을 감추고 교내재판에 참여해왔기 때문에 고서연의 달라진 태도가 정체의 발각은 아닌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솔로몬의 위증’ 제작진은 “새로운 증거와 인물이 등장하면서 교내재판이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고, 아이들의 상처와 비밀이 드러나면서 관계도 조금씩 변화하게 된다. 사건의 진실, 아이들의 성장, 관계 변화까지 촘촘히 얽혀가며 눈을 뗄 수 없는 흥미진진한 전개가 기다리고 있다”며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솔로몬의 위증’ 9회는 오는 20일(금) 저녁 8시 30분 JTBC에서 방송 된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