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퇴진행동 “朴 대통령 탄핵 시간끌기 국민 명령 역행하는 것”
퇴진행동 “朴 대통령 탄핵 시간끌기 국민 명령 역행하는 것”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7.02.02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2일 박근혜 대통령 측이 탄핵 관련해 시간끌기로 일관하는 것과 관련해 "탄핵 시간끌기는 국민의 명령에 역행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퇴진행동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민주노총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헌법재판소(헌재)는 대통령 박근혜의 탄핵재판 지연 기도에 굴복하지 말고 조속히 탄핵결정을 해야 한다"며 "국민은 이미 박 대통령을 탄핵한지 오래다. 국민의 인내는 무한하지 않다. 박 대통령은 성실히 탄핵심판 절차에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근혜 대통령의 생일을 하루 앞둔 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대통령관에 대통령 집무실 모형이 전시되 있다. 2017.02.01

이들은 "대통령 대리인단 전원이 사임한다 하더라도 진행 중인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절차는 중단되지 않는다"며 "헌재는 헌법재판소법과 헌법재판소심판규칙에 따라 소송지휘권을 발동해 나머지 심문절차를 신속하게 진행, 심문을 종결한 후 조속히 결정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참여연대도 논평을 내고 "대통령 변호인단은 갖가지 술수를 동원하며 심판결정을 지연시키고 있다. 그럴수록 대통령과 측근들의 헌정유린 행위와 거짓말, 국민 안위도 국정 공백도 개의치 않는 무책임한 태도만 확인시켜 줄 뿐"이라면서 "재판관들은 한시라도 빨리 탄핵을 인용하여 헌정유린 사태를 종식시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참여연대는 "지금의 헌정유린 사태의 책임을 져도 부족할 판에 갖가지 해석상의 여지가 있는 부분들을 찾아내 논란을 자초하고 헌재의 정당성에 의도적으로 흠집을 내는 것이 과연 대통령이 취할 행동인지 의문"이라며 "심지어 사안의 본질과 관계없는 개인 간의 사적 문제까지 들고 나오는 저속한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비난했다.

퇴진행동은 또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의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퇴진행동은 "황 권한대행은 박근혜정권 국무총리로서 국정농단 사태의 정치적·사법적 책임이 있다"면서 "세월호 참사 당시 법무장관으로서 세월호에 대한 수사를 가로막은 정황이 제기되고 있으며 내각에서 블랙리스트 등 최순실씨와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의 공작정치가 지속될 때 국무총리직을 맡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황 권한대행은 당연히 수사대상이다. 이런 자신의 처지를 망각한 채 2월 임시국회 출석도 거부하며 대통령 노릇을 즐기고 있다"면서 "사드배치를 강행하고 위안부 합의를 강변하며 재벌특혜법으로 특검에 고발된 규제프리존법을 2월에 통과시키겠다고 공언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들은 "시민들은 황교안은 권한대행으로서 자격이 없다고 선언했다. 범죄세력의 앞잡이로 자신의 정치적 이익을 위한 행보를 계속하고 있는 황교안이 권한대행으로 있는 한 갈등과 불안은 계속될 수밖에 없다"며 "새누리당은 헌법재판관을 황 권한대행이 임명할 수 있다고 하면서 박 대통령의 탄핵 지연전술에 동조하고 있다. 황 권한대행은 이제 내려오라. 공작정치의 공범자로서 특검의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요구했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