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현대카드, 총 150% 포인트 혜택 ‘슈퍼클럽’ 프로그램 런칭
현대카드, 총 150% 포인트 혜택 ‘슈퍼클럽’ 프로그램 런칭
  • 김광호 기자
  • 승인 2017.02.10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광호 기자] 현대카드는 대형마트, 온라인쇼핑몰, 백화점, 보험회사 등 다양한 필수 생활업종의 주요 가맹점에서 기본 혜택에 50% 추가 혜택을 더해 총 150% 혜택을 제공하는 '현대카드 슈퍼클럽' 프로그램을 런칭한다고 10일 밝혔다.

현대카드에 따르면 이 프로그램은 현대카드가 특별 제휴한 약 2만5000개 가맹점에서 카드 사용에 따라 기본 제공되는 포인트 적립 또는 할인의 1.5배 혜택을 제공하며, 사용하는 카드에 따라 기본 혜택의 최고 3배까지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월 200만원 이상 사용하는 ‘현대카드M3 Edition2’ 고객이 '현대카드 슈퍼클럽' 가맹점에서 카드를 쓸 경우, 카드 자체의 2배 M포인트 적립과 함께 '현대카드 슈퍼클럽'의 1.5배 적립 혜택이 주어져 일반 적립 대비 총 3배 M포인트 적립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특히, 포인트 적립이나 할인에 한도가 없어 고객은 '현대카드 슈퍼클럽' 가맹점을 이용한만큼 제한 없이 혜택을 제공받는다.

'현대카드 슈퍼클럽' 대상 카드는 M포인트 적립과 사용이 가능한 모든 현대카드와 할인특화 상품들인 현대카드X 계열 카드 및 현대카드ZERO이다.

현대카드는 각 업종을 대표하는 대형 브랜드와 고객들이 자주 이용해 혜택 체감도가 높은 브랜드, 빠른 성장세를 보이는 브랜드를 엄선, 8개 필수 생활업종에서 총 22개 브랜드로 '현대카드 슈퍼클럽'을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대형마트 브랜드인 이마트를 비롯 현대백화점과 뷰티스토어 올리브영, CU 편의점, 롯데면세점, 신라면세점이 포함됐다.

온라인 가맹점의 경우 G마켓과 옥션, 현대홈쇼핑, 현대H몰, CJ오쇼핑, CJ몰, SSG닷컴, 위메프 등 8개 국내 대표 온라인 쇼핑몰과 모바일로 배달 서비스를 제공하는 배달의민족, 요기요 등 O2O업체들이 참여한다.

이외에도 투썸플레이스와 배스킨라빈스 31, 던킨도너츠 등 외식 가맹점과 보험서비스를 제공하는 삼성화재와 현대해상, 가구전문 업체인 일룸 등에서도 혜택을 누릴 수 있다.

'현대카드 슈퍼클럽' 가맹점에서는 기존에 적립한 M포인트의 사용도 가능하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고객이 자신의 생활 패턴에 맞춰 효과적으로 활용하면 큰 경제적 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