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이원근, ‘추리의 여왕’ 합류.. 최강희 돕는 꽃미남 파출소장 役
이원근, ‘추리의 여왕’ 합류.. 최강희 돕는 꽃미남 파출소장 役
  • 김슬아 기자
  • 승인 2017.02.20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슬아 기자] 배우 이원근이 '추리의 여왕’에 합류해 권상우, 최강희와 호흡을 맞춘다.

20일 KBS 2TV 수목드라마 '김과장' 후속으로 방송되는 ‘추리의 여왕’ 측은 이원근이 유설옥(최강희 분)의 추리능력을 신봉하고 물심양면 도와주는 꽃미남 파출소장으로 출연한다고 밝혔다.

이원근이 연기할 ‘홍소장’은 경찰대를 갓 졸업한 파릇파릇한 신출내기 파출소장으로 수사를 책으로만 배운 탓에 현장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지만 화려한 카피로 윗 선들의 마음에 꼭 드는 ‘한발 앞선 기획안’의 달인이다.

극중 자신의 파출소로 좌천되어온 까마득한 경찰대 선배인 하완승(권상우 분)에게 지옥같은 후배사랑을 몸소 받으면서도 완승이 유설옥(최강희 분)을 무시할 때마다 그녀가 진짜 경찰이 될 수 있도록 물밑에서 도와주는 찰떡같은 호흡을 선보일 예정이다.

유본컴퍼니 제공

특히 설옥의 신 내린 듯한 추리를 영접한 뒤 ‘설느님’의 열혈팬이자 신봉자로 거듭난 이원근과 홍소장을 통해 사건을 해결해가는 최강희의 아슬아슬한 대리수사 케미는 극의 재미를 배가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해를 품은 달’을 통해 강렬하게 데뷔한 이원근은 ‘유령’, ‘하이드와 지킬, 나’, ‘발칙하게 고고’, ‘굿 와이프’ 등 유수의 드라마를 비롯해 김기덕 감독의 ‘그물’과 김태용 감독의 ‘여교사’에 출연하며 충무로의 블루칩으로 떠오른 대세 배우다.

이원근은 “평소 좋아하는 선배님들과 이렇게 좋은 작품을 함께 하게 돼서 너무나 영광이고 기쁘다”며 “저의 색다른 면들을 많이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소감과 각오를 전했다.

한편, ‘추리의 여왕’은 생활밀착형 추리퀸 설옥과 하드보일드 베테랑 형사 완승이 완벽한 공조파트너로 거듭나 범죄로 상처 입은 이들의 마음까지 풀어내는 휴먼 추리드라마로 ‘김과장’ 후속으로 오는 4월 방송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