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일제 만행 국민들에 알려야”.. ‘강제징용 노동자상’ 설치 거부 규탄
“일제 만행 국민들에 알려야”.. ‘강제징용 노동자상’ 설치 거부 규탄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7.02.28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호 기자]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추진위원회는 28일 오전 서울 용산구 용산역광장에서 "일제 강점기 역사와 당시 조선 민중의 참혹했던 고통을 기억하는 것은 민족의 주권을 지켜나가야 할 정부 당국의 당연한 의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국가가 주권을 잃으면 민중의 삶이 얼마나 참혹하게 파괴되는 지를 우리는 역사를 통해 경험했다"며 "일제의 만행과 치욕의 역사를 국민들에 알려 잊지 않고 기억되도록 하기 위한 실천을 힘 있게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추진위원회는 제국주의 일본에서 강제동원한 70만명 넘는 조선인을 기리고자 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과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등의 주도로 꾸려진 연대체다.

양대노총은 지난 14일 서울 건립추진위원회를 발족하고 서울과 평양에 강제징용 노동자상 설립을 추진, 3월1일에 제막식을 계획한 바 있다.

하지만 국토교통부는 지난 24일 양대노총에 '역 광장을 포함한 철도부지는 국유재산법에 따른 행정재산'이라는 이유로 시설물 설치를 불허한다는 취지의 공문을 보냈다. 외교부도 한일관계로 인해 노동자상 설치에 난색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위원회는 "오늘 우리는 정부의 거부로 인해 노동자상 제막식을 대신해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있다"며 "국가 부지라서 안 된다는 말은 강제징용 문제를 국가가 책임지지 않겠다는 말과 다르지 않다"고 지적했다.

또 "한일 관계를 고려해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을 반대한다는 발언도 용납하기 어렵다"며 "올바른 한일관계를 위해서라도 일제 40년 식민지 지배에 대한 진실규명과 사죄, 배상이 이행되도록 노력하는 것이 정부의 의무"라고 강조했다.

위원회는 광복질인 8월15일을 목표로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을 재추진하기로 했다. 위원회는 지난해 8월23일 일본 교토의 단가망간기념관에 노동자상을 설치했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