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朴 검찰조사 D-4’ 이영선·유영하 삼성동 자택 방문
‘朴 검찰조사 D-4’ 이영선·유영하 삼성동 자택 방문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7.03.17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지연 기자] 검찰 출석을 앞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측근 인사들이 17일 아침부터 서울 삼성동 박 전 대통령 자택에 속속 모습을 드러냈다.

청와대 '비선 진료' 및 '차명폰 조달' 의혹에 연루된 이영선(38) 행정관은 이날 아침 9시18분께 방문했다.

정장 차림에 가방을 들고 나타난 그는 취재진이 "오늘은 무슨 일로 왔느냐" "앞으로 계속 올 계획이냐"는 취재진 질문에 침묵한 채 자택으로 들어갔다.

이 행정관은 전날에는 오후 1시12분께 이 곳에 도착, 1시간30분 정도 머물다 돌아간 바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변호를 맡은 유영하 변호사가 1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 전 대통령 자택으로 향하고 있다.

일명 '주사 아줌마'의 청와대 출입을 도운 것으로 전해진 이 행정관은 위료법 위반 방조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상태다.

이 행정관이 모습을 드러내고 5분이 지난 9시23분께엔 유영하 변호사가 자택에 방문했다.

유 변호사 역시 기자들 질문에 살짝 미소만 지었을 뿐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유 변호사는 지난 15일 방문 당시에는 오후 1시께 도착해 2시간 정도 있다가 돌아갔다.

박 전 대통령의 미용을 전담해온 정송주·매주 자매도 오전 7시24분께 박 전 대통령 자택으로 들어갔다가 8시30분께 돌아갔다.

세월호 참사 당일 박 전 대통령의 머리 손질을 했던 것으로 알려진 이들 자매는 오전 7시30분을 전후해 나흘째 이 곳을 방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