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연예일반
김소영 아나운서 "방송을 쉰 지 6개월..결혼 축하를 받아서 좋았다""초조하지 않다. 책상에 앉아있는 일도 그리 괴롭지 않다"

김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