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그것이 알고싶다' 제보가 줄을 이었다! '인권침해에 대한 폭로가 끝없이'
'그것이 알고싶다' 제보가 줄을 이었다! '인권침해에 대한 폭로가 끝없이'
  • 이아람 기자
  • 승인 2017.03.18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아홉 청춘 잔혹사

[한강타임즈]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조기취업을 꿈꾸며 현장실습에 나선 특성화고ㆍ마이스터고 학생들의 증언을 통해, 현장실습을 둘러싼 열아홉 청춘 잔혹사를 집중 조명해본다.  

18일 11시 5분 방송되는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열아홉 살 고등학생인 홍수연 양의 사망과 관련한 열아홉 연쇄사망 미스터리 편이 그려진다.

홍수연 양은 친구에게 “죽어버리겠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낸 뒤 지난 1월 23일 전주시 덕진구의 한 저수지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경찰조사 결과 시신에서 눈에 띄는 타살의 흔적은 나타나지 않았다. 통화내역도 확인해 보았지만 의심할 만한 용의자를 특정할 수도 없었다. 이에 유가족은 실적압박과 감정노동이 죽음으로 내몰았다고 주장했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

故홍수연 어머니는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에게 "내 자식 내가 알죠. 분명히 뭔가 있었어. 애가 그렇게 강하면서 명랑하고 당당하고 그랬는데...이건 도저히 이해가 안 가더라고"라고 심경을 전했다.

이후 '그것이 알고싶다' 측은 홍수연 양 사망사건에 대한 단서를 찾던 중 유독 B마이스터고에 대한 제보가 줄을 이었다고 한다. 

이 학교의 졸업생은 현장에 적응하지 못하고 학교로 돌아온 학생들이 그에 대한 대가를 학교에서 치러야 하는 이른 바 ‘빨간 조끼 징계’를 받거나 학교로부터 위장취업을 강요받았다고 밝혔다.이밖에도 현장실습 도중 받았던 인권침해에 대한 폭로도 끝없이 이어졌다고 한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