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대선출마 선언' 안철수 "반드시 당선되겠다" 손학규 "6공화국의 마지막 대통령"
'대선출마 선언' 안철수 "반드시 당선되겠다" 손학규 "6공화국의 마지막 대통령"
  • 김지수 기자
  • 승인 2017.03.19 1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당 대선 경선 후보 같은날 출마 선언

[한강타임즈] 안철수 전 국미의당 대표와 국민의당에 입당한 손학규 전 경기지사가 같은날 대선출마를 선언했다.

19일 국민의당 대선 경선 후보인 안철수 전 대표는 종로구 강연 전문 혁신기업인 마이크임팩트 스퀘어에서에서 손학규 전 지사는 서울 광화문 세종대왕 동상 앞에서 출마를 선언했다.

안철수 전 대표는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보내는 안철수의 편지'라는 형식으로 출마 선언문을 낭독했다.
 
안철수 전 대표는 "지난 겨울은 너무 길었습니다. '이게 나라냐'라는 탄식이 한밤의 어둠처럼 짙게 드리웠습니다. 그래도 결국 봄은 어렵고도 소중하게 우리 곁에 왔습니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 저는 제19대 대통령 선거에 출마합니다. 반드시 당선되겠습니다. 지나간 여러 해 동안의 혹독한 겨울을 견딘 새 봄에, 제 의지는 단단해지고, 제 행동은 과감하며, 제 꿈은 담대합니다"라고 밝혔다.

안철수 전 대표는 '공정한 나라, 깨끗한 나라 만들겠다', '자유의 가치를 드높이겠다', '책임지는 정치 하겠다', '평화로운 한반도를 만들겠다', '국민과 함께 미래를 열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사랑하는 국민여러분! 절망의 시간이 희망의 시간으로 바뀌고 있습니다. 대신할 수 없는 미래, 저 안철수가 앞장서겠습니다. 오래 전해져 내려오는 말이 있습니다. 삼월의 바람과 사월의 비가 오월의 꽃을 데려옵니다.오월은 통합입니다. 오월은 희망입니다. 오월은 미래입니다. 고맙습니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손학규 전 경기지사는 "함께 하는 개혁으로 위대한 평민의 시대를 열겠습니다"라며 '대통령이 아니라, 나라를 바꿔야 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편 가르기와 패권주의로 권력 장악을 위해 나섰으면서 마치 확실하게 개혁을 할 것처럼 포장하는 가짜 개혁으로는 국민의 삶을 바꿀 수 없습니다. 대통령이 되는 허구정치에 다시는 속지 말아주십시오. 상황 변화와 정치적 유‧불리에 따라 어제의 말과 오늘의 말이 달라지는 이기적인 ‘말바꾸기’ 정치로는 개혁을 이끌 수 없습니다"고 밝혔다.

손학규 전 경기지사는 "저 손학규는 6공화국의 마지막 대통령이 되어 새로운 나라, 7공화국을 여는 첫 대통령이 되겠습니다. 2018년 지방선거 때까지 헌법을 바꾸고, 대통령 임기를 3년으로 단축해 다음 총선과 더불어 새로운 체제를 구축하겠습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7공화국의 길을 열 수 있도록 기회를 주십시오. ‘서민대통령’, ‘평화대통령’에 더해 일자리와 복지를 챙기는 ‘일복 많은 대통령’으로 일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십시오. 패권세력을 이기고, 함께 하는 개혁만이 성공합니다. 감사합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