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기아차 쏘울 EV, 우도 첫 렌터카 타이틀 획득
기아차 쏘울 EV, 우도 첫 렌터카 타이틀 획득
  • 김광호 기자
  • 승인 2017.03.20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광호 기자] 기아자동차는 제주 우도(牛島)의 첫 렌터카 업체에 쏘울 EV 100대를 판매했다고 20일 밝혔다.

제주의 대표적 관광지인 우도는 '탄소 없는 섬'이라는 목표 아래 순수 전기차 중심의 친환경 교통 체계 구축을 추진 중이다.

우도에서 쏘울 EV 렌터카를 이용하려는 고객은 소셜커머스 업체인 '티몬(티켓몬스터)'에서 '우도렌터카'를 검색해 이용권을 구매하거나 직접 사무실로 전화해서 예약하면 된다.

기아차 관계자는 “우도를 찾은 관광객들이 쏘울 EV와 함께 여행지에서 즐거운 추억도 쌓고 쏘울 EV의 높은 상품성을 경험해보는 시간이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쏘울 EV는 기아차가 2014년 소형 CUV 쏘울을 기반으로 출시한 전기차로, 지난해 글로벌 판매 2만1000대를 돌파해 국산 전기차 중에서 가장 많은 판매고를 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