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계엄령 선포 발언’ 신무연 강동구의원 고발당해
‘계엄령 선포 발언’ 신무연 강동구의원 고발당해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7.03.22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시민단체가 자유한국당 서울시당 부대변인인 신무연 강동구의회 의원에 대해 내란 선동 혐의로 고발하고 나섰다. 

서울 강동시민연대와 강동주민자치네트워크, 군인권센터 등 시민사회단체는 22일 오전 서울동부지검에 신 의원을 내란 선동죄로 처벌해달라는 내용의 고발장을 접수했다.

이들은 고발장 제출 전 기자회견을 열고 "구의원이 헌법 질서와 민주주의를 스스로 위배하며 내란을 선동한 사실은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중대한 위법 행위"라면서 "검찰은 즉각 수사해 일벌백계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신 의원은 한시라도 의원직을 맡을 자격이 없다"며 의원직 사퇴도 요구했다.

이들 단체에 따르면 신 의원은 지난 12일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모인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경찰을 향해 화염병을 던져 사망자를 속출케 해 계엄령을 선포할 수 있는 명분을 만들어야 한다'는 취지의 글을 올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