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김기수 심경글 논란? "NG..우리 아무 일도 없었던듯이 하자구요"
김기수 심경글 논란? "NG..우리 아무 일도 없었던듯이 하자구요"
  • 김지수 기자
  • 승인 2017.04.02 2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시한번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 개그맨이자 뷰티 크리에이터로 활동 중인 김기수가 논란에 대한 심경글을 게재했다. 

지난 1일 김기수는 2011년 예능 프로그램에서의 발언에 대해 사과하는 글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게재했다.

김기수는 "지난 2011년 예능프로그램에서 저의 발언이 문제가 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되었습니다"라며 "그 당시 저의 이야기가 절대 여러분들이 생각하시는 의도가 아니었음을 알려드리고 싶고 조심스럽지만 이렇게라도 사과드리고 싶어 글을 남겨봅니다"고 밝혔다.

이어 "방송 전체적인 맥락이 아닌 앞 뒤가 잘린 상태로 캡쳐된 글들로 의도치 않았던 오해가 생길것 같아 걱정스럽기도 합니다"라며 "다시한번 진심으로 죄송합니다"고 밝혔다.

다음날 김기수는 "그동안의 오해로 인해 실시간스트리밍을 켰고 그 여파로 모든걸 알아버린 지금. 사랑, 자존감 , 믿음, 자신감, 모든것이 무너졌다. 용서는 하나 잊지는 못할것같다"라고 말했다.

김기수 SNS

이어 "내손에 데이터가 너무 많아서 이 모든걸 다 밝히고싶지만 사랑이란 이름으로 덮어두렵니다! 알려고 하지도말고 궁금해하지도 마세요"라며 "난 아무렇지도 않아요... 내가 오해한건 당신들이 날 진심으로 아끼고 사랑했다라는 거예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러한 심경글에 논란이 일자 김기수는 다시 "걱정드려서 죄송합니다. 기사보신분들 놀라서 연락주신분들 응원의 댓글 보내주신분들 깊은 감사드립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일과 뷰티 쪽에 더많은 활동 할 예정입니다. 차질없게 잘 할꺼구요.. 걱정마세요. 우리 아무 일도 없었던듯이 하자구요.. NG NG NG 자 다시갑니다"고 덧붙였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