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내 전화 왜 끊어” 여자친구 흉기로 찌른 50대 징역형
“내 전화 왜 끊어” 여자친구 흉기로 찌른 50대 징역형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7.04.18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통화 도중 전화를 끊고 자신에게 욕설했다는 이유로 여자친구를 흉기로 찌른 50대가 징역형에 처해졌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제갈창 부장판사)는 살인미수와 재물손괴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오모(51)씨에 징역 4년을 선고했다고 18일 밝혔다.

오씨는 지난해 10월 제주시 중앙로에 있던 피해자 집을 찾아가 현관문 잠금장치를 부수고 자동차 사이드미러를 발로 차 깨뜨렸다.

한 달 뒤인 11월에는 피해자와 통화하던 중 전화를 끊고 이후 욕설을 했다는 이유로 식칼로 목 부위를 힘껏 찔러 살해하려 한 혐의로 기소됐다.

피해자는 목에 열상과 인두의 누공 등 전치 6주의 상해를 입었으나 다행히 생명엔 지장이 없었다.

법원은 오씨에게 살인미수죄를 적용하고 압수된 식칼 1점을 몰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