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요동치는 대선정국’ 프랑스 정치사 유일무이한 전개 진행 中
‘요동치는 대선정국’ 프랑스 정치사 유일무이한 전개 진행 中
  • 김진아 기자
  • 승인 2017.04.19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진아 기자] 프랑스 대통령선거 1차 투표(23일)가 임박한 상황에서 프랑스 정치사에서 가장 예측 불가능하고 극적인 대선이 전개되고 있다고 CNN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몇 주 전까지만 해도 극우정당 국민전선의 마린 르펜 대표와 중도 신당 '앙 마르슈(전진)' 에마뉘엘 마크롱 전 경제장관의 맞대결이 거의 확실해 보였으나 최근 극좌정당 좌파당의 장 뤽 멜랑숑 대표가 약진하면서 결과를 예측할 수 없는 상황이 전개되고 있다.

프랑스 여론연구소(Ifop)와 피뒤시알(Fiducial)이 이날 공개한 설문 결과에서 마크롱 전 장관이 23.5%로 선두를 달렸고 르펜 대표는 22.5%로 2위를 지켰다. 반면 멜랑숑 대표는 19%로 마크롱과의 격차가 4.5%p 벌어졌다. 이 여론조사는 지난 14~18일 유권자 2804명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무응답자 비율이 29%였다.

VOA 영상캡처

또 다른 여론조사기관 엘라베가 발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마크롱 전 장관인 24%로 1위, 르펜 대표가 23%, 멜랑숑 대표는 18%로 마크롱 전 장관과의 격차가 6%p로 벌어졌다. 이 여론조사는 지난 16~17일 유권자 1438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무응답자 비율은 32%였다. 지난13일부터 15일까지 르 테렝이 유권자 113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선 멜랑숑 지지율이 22%로, 1위 마크롱 전 장관을 2%p 격차까지 바짝 따라붙은 바 있다.

선두권을 형성하고 있는 르펜, 마크롱, 멜랑숑 후보의 면면과 핵심정책들을 살펴본다.

◇ 르펜

르펜 공약의 핵심은 이민규제이다. 그는 지난 17일 선거유세에서 만약 자신이 대통령에 당선되면 불법이민은 물론 합법적인 이민도 임시로 금지하는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처음으로 밝혔다. “합법이민까지도 전면 잠정 중단하는 유예기간을 둬서 통제되지 않은 상황을 막겠다”는 것이다.

유럽연합(EU)탈퇴도 핵심 공약이다. 르펜은 16일 유세에서 EU의 탈퇴와 솅겐조약 철회를 재차 주장했다. 그는 “대규모 이민은 프랑스에게는 기회가 아니고 비극”이라며 “프랑스 국적자가 누리는 권리가 심지어 불법 외국인보다 적다”고 주장했다.

◇ 마크롱

르펜의 최대 경쟁후보인 마크롱 전 장관은 39세로, 이번 대선에서 승리하면 나폴레옹 이후 프랑스를 이끌었던 최연소 지도자가 된다.

그는 지난 17일 파리 유세에서 상대 후보들이 프랑스를 과거로 되돌리기를 바란다고 비난했다.

상대 후보들이 선거운동 내내 과거에 저지른 부패추문에 휘말린데 반해 그는 젊은 후보여서 지금까지 부패 논란을 피하고 있지만, 프랑스 유권자들 사이에서 그를 명문대 출신 투자은행 거액연봉자인 기득권층으로 보는 회의론이 남아있다. 정치 부족이 약점으로 작용할 수 있다.

이를 의식한듯 마크롱은 “좌파와 우파 그리고 심지어는 중도파의 장점을 최대한 활용하고 싶다"며 ”일부는 프랑스를 태양 없는 쿠바’, ‘석유 없는 베네수엘라’로 만들려 한다“며 극좌 성향의 멜랑숑 대표를 비난했다.

◇ 멜랑숑

멜랑숑 대표는 이번 대선에서 기회 때마다 반전을 만들어 내고 있어 마크롱 전 장관과 르펜 대표에게 와일드카드가 될 수 있다.

그는 대통령 TV 토론회마다 인상적 모습을 보여줘 지지를 얻었다. 특히 젊은 유권자들에게 인기 있는 카리스마가 있는 연설가인 그는 이해하기 쉬운 대화방식으로 표심을 얻고 있다. 일각에서는 멜랑숑이 마크롱보다 결선에서 르 펜 대표와의 맞대결에서 강력한 좌파 저격수가 될 수 있다는 분석도 있다.

하지만 극단적으로 좌파적인 공약이 패배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멜랑숑은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35시간 제한을 공약으로 내놓고 있다. 특히 부자세를 파격적으로 대폭 인상하겠다는 공약도 제시했다. EU에 대해서는 회원국 자격 재협상 또는 가입규칙 변경을 주장하고 있다.그의 지지자들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와 국제통화기금(IMF) 탈퇴도 촉구하고 있다.

필자소개
김진아 기자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