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트럼프 “NAFTA 재앙.. 캐나다 때문에 美 낙농·목재 피해입어”
트럼프 “NAFTA 재앙.. 캐나다 때문에 美 낙농·목재 피해입어”
  • 김진아 기자
  • 승인 2017.04.21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진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이 미국 노동자들에게 피해를 입히는 국가들 명단에 이웃 캐나다를 추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캐나다와의 불공정무역으로 인해 미국의 낙농업자들과 목재기업들이 큰 타격을 입고 있다면서 “나프타(NAFTA, 북미자유무역협정)는 재앙”이라고 말했다.

뉴욕타임스(NYT)와 CNBC뉴스 등의 보도에 따르면 트럼트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철강기업 최고경영자(CEO)들과의 회동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캐나다가 우리 낙농업자들에게 그들이 한 일은 수치스러운 일이다. 캐나다가 미국과의 거래에서 이득을 보도록 내버려 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위키피디아

그는 이어 "나프타는 우리나라에 재앙으로 작용해 왔다. 우리는 앞으로 약 2주 동안 NAFTA에 대해 무엇을 할 것인지 알아내볼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낙농가들은 캐나다 정부가 최근 미국산 치즈용 우유(ultra-filtered milk)에 관세를 올린 것에 대해 큰 불만을 드러내고 있다.

트럼프가 이처럼 이웃 캐나다를 상대로 불공정 무역 문제를 제기한 배경은 최근 중국을 '환율 조작국'으로 지정하겠다는 약속을 철회한 데 따른 노동자와 농민들의 불만을 다독이기 위한 행보로 해석된다.

앞서 18일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이 불공정하다며 “최종적으로 폐지하거나 큰 변화를 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위스콘신 주 케노샤에 위치한 공구 제조업체 스냅온을 방문한 자리에서 “사실 NAFTA는 미국에 대한 완전한 재앙”이라고 말했다.

트럼프는 이 자리에서도 캐나다가 미국산 치즈용 우유 수입 관세를 올린 것과 관련해 “매우, 매우 불공정하다. 미국에 대한 일방적인 무역협정 중 하나다. 이런 일이 오랜 동안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같은 소식을 접한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20일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유제품은 타당한 이유로 보호되고 있다. 미국은 캐나다와의 유제품 무역에서 4억 달러의 흑자를 내고 있다”라고 반박했다.

필자소개
김진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