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19대 대통령선거]사전투표 4~5일 실시... 주소지 외에서도 '가능'
[19대 대통령선거]사전투표 4~5일 실시... 주소지 외에서도 '가능'
  • 안병욱 기자
  • 승인 2017.05.04 0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안병욱 기자]제19대 대통령선거의 사전투표가 4일부터 5일까지 이틀간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실시된다.

중앙선관위는 전국 읍·면·동에 1개씩 총 3,507개의 사전투표소를 설치하며, 특히 서울역·용산역·인천공항 등에도 사전투표소를 설치해 유권자의 접근성을 높였다고 밝혔다.

사전투표소의 위치는 중앙선관위 홈페이지와 네이버·다음 등 포털사이트 또는 '선거정보' 모바일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전투표는 별도의 신고 없이 신분증만 있으면 전국 어디서나 할 수 있는 투표방법이다. 2014년 제6회 지방선거에서의 사전투표율은 11.5%(전체 투표자수 대비 20.2%)였고, 지난해 제20대 총선의 경우 12.2%(전체 투표자수 대비 21.0%)였으며, 대통령 선거에서는 이번에 처음 실시된다.

지난 3일 오후 서울 용산구 서울역 3층에서 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들이 사전투표 최종 모의시험을 하고 있다. 제19대 대통령 사전 투표는 4~5일 이틀에 걸쳐 실시된다.

주소지 밖의 구·시·군에 설치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하는 유권자는 투표용지와 회송용봉투를 함께 받아 투표한 후, 회송용 봉투에 투표지를 넣어 봉함하고 투표함에 투입하면 된다.

투표지가 들어있는 회송용봉투는 매일의 투표가 마감된 후, 사전투표참관인의 참관 아래 관할 우체국에 인계하며 해당 구·시·군선관위로 발송된다.

반면, 주소지 관할 구·시·군에 설치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하는 유권자는 회송용 봉투 없이 투표지만 건네받아 투표 후 투표함에 투입하며, 투표함은 관할 구·시·군선관위 청사 내 폐쇄회로(CC)TV가 설치된 별도의 장소에서 선거일 오후 8시까지 보관된다.

CCTV에는 영상 암호화 및 위·변조 방지 기술을 적용해 보관·관리의 투명성과 무결성을 담보하였으며, 중앙선관위 선거종합상황실 내에 설치된 통합관제센터에서 보관 상황을 24시간 모니터링 한다.

한편 중앙선관위는 "사전투표 기간 동안에는 사전투표소로부터 100m 안에서 소란한 언동을 하거나, 후보자를 지지 또는 반대하거나 투표참여를 권유할 수 없다"며 사전투표가 평온한 분위기에서 공정하게 실시될 수 있도록 유권자의 협조를 부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