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美 역사상 첫 탄핵 대통령 되나.. 트럼프 FBI 국장 해임 파문 심각
美 역사상 첫 탄핵 대통령 되나.. 트럼프 FBI 국장 해임 파문 심각
  • 김진아 기자
  • 승인 2017.05.17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진아 기자]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 의혹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의 해임 파문으로 논란이 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미 전 국장의 재임 기간이던 지난 2월 백악관에서 러시아 스캔들 수사를 중단하라고 직접 압력을 넣었다는 증언이 16일(현지시간) 코미 전 국장 측에게서 나왔다.

코미 전 국장 측 인사들은 '반(反)트럼프' 언론의 선봉인 뉴욕타임스(NYT)에 코미 전 국장의 '메모'에 이런 내용이 기록돼 있다고 주장했다.

CNN 방송캡처

이후 뉴욕타임스가 이를 대서특필하고 CNN과 AP 등 미 유력 언론들이 잇따라 보도하며 트럼프에 대한 탄핵 언급까지 나오는 등 여론이 들끓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과 관련된 혐의를 수사하는 당국 최고 책임자에게 직접 '수사 중단'을 요구한 게 사실이라면, 이는 국가 원수로서의 도덕적 권위는 물론이고 국민의 신뢰를 잃어버리를 수 있는 심각한 문제다.

미국 대통령제 역사상 처음으로 대통령 탄핵 소추가 현실화될 수도 있다.

이미 지금도 트럼프 대통령을 탄핵하자는 여론이 만만치 않은 상황이다.

이날 '퍼블릭폴리시폴링'(PPP)이 발표한 여론조사(5월12∼14일·692명)에서 트럼프 대통령 탄핵을 지지하는 응답자가 무려 48%에 달했다. 사실상 국민의 절반이 탄핵을 요구하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필자소개
김진아 기자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