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양천구, 범죄 취약지역 등에 방범용 CCTV 36대 신규 설치
양천구, 범죄 취약지역 등에 방범용 CCTV 36대 신규 설치
  • 조영남 기자
  • 승인 2017.05.19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조영남 기자]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안심하고 다닐 수 있는 도시 만들기에 박차를 가하며, 5억72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방범용 CCTV 36대를 올해 중 신규 설치할 계획이라고 19일 밝혔다.

구에 따르면 각종 강력범죄 발생 소식에 CCTV 설치 민원은 매년 300여건 이상 접수되고 있다.

이에 구는 위급성, 지리적 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매년 CCTV를 신규 설치하고 있으며 최근 3년간 35억14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관내 범죄 취약지역 212개소를 선정, 고화질 방범용 CCTV를 우선적으로 설치했다. 아울러 연차적으로 설치를 늘려갈 방침이다.

양천구에는 2016년말 현재 총 840개소에 CCTV가 설치돼 있으며, U-양천통합관제센터에서 경찰과 관제요원들이 24시간 실시간 상황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

일부 CCTV에는 위기상황을 알릴 수 있는 비상벨이 설치돼 있어 벨을 누르면 즉시 통합관제센터와 연결돼 쌍방향 실시간 통신으로 인근을 순찰 중인 경찰이 현장에 출동하는 유기적인 시스템이 갖춰져 있어 비상상황과 범죄 예방에 신속한 대응이 가능하다.

또 구는 기존 설치된 CCTV 중 화소가 낮아 영상 식별이 어려운 카메라를 대상으로 성능 개선작업을 순차적으로 실시하고 있으며 올해는 어린이 보호구역에 설치돼 있는 48대의 CCTV를 고화질로 교체할 계획이다.

김수영 구청장은 “사회 안전에 대한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높은만큼 여성과 아이, 노약자를 포함한 모든 주민이 밤낮없이 안심하고 삶의 터전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방범용 CCTV 설치를 지속적으로 확대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 설치 예정인 36대의 CCTV는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행정예고 절차를 거친 후 7월부터 설치에 들어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