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해투3’ 김의성 “난 랜선 나쁜놈.. 대선 끝났으니 다시 SNS 시작할 것”
‘해투3’ 김의성 “난 랜선 나쁜놈.. 대선 끝났으니 다시 SNS 시작할 것”
  • 박지은 기자
  • 승인 2017.05.19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박지은 기자] ‘해피투게더3’에 출연한 배우 김의성이 거침없는 돌직구 토크로 안방극장에 웃음폭탄을 터뜨렸다.

KBS 2TV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의 18일 방송은 ‘랜선남친’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독보적인 매력으로 여심을 뒤흔들고 있는 남자스타들인 김의성-구본승-지상렬-로이킴-헨리-안효섭이 출연해 특급 예능감을 발휘하며 여심은 물론, 남심까지 싹쓸이하는데 성공했다.

특히 평소 SNS에서 묵직한 소신 발언들로 화제를 모으며 ‘프로댓글러’라는 별명을 얻었던 배우 김의성은 이날 ‘해투’에서도 시원한 입담을 뽐내며 ‘프로독설러’로 다시 태어났다.

사진제공 KBS

이날 김의성은 ‘랜선남친’이라는 주제에 초대된 것을 두고 “그 동안 랜선아저씨, 랜선나쁜놈 정도는 해봤는데 랜선남친 특집이라고 해서 깜짝 놀랐다”고 말해 시작부터 거침없는 입담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어 김의성은 본인의 활발한 SNS 활동에 대해 네티즌들의 의견이 분분한 것에 대해서 솔직한 답변을 내놨다. 그는 “SNS를 한때 열심히 했는데 요즘은 선거기간이라 조금 안하고 있다. 말조심해야 할 것 같아서”고 운을 뗀 뒤 “예전에는 잃을 게 없어서 ‘인생 뭐 있어’ 하면서 SNS에 글을 올렸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더욱이 김의성은 “대선 끝나면 다시 활동을 시작할 거다. I’ll be back(아윌비백)”이라며 ‘프로댓글러’로서의 컴백을 예고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 같은 김의성의 활약에 네티즌 역시 뜨거운 호응을 보냈다.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에서는 “김의성씨 랜선남친 말고 제 현실남친 합시다! 매력쩌심”, “오늘만 사는 김의성! 입 열 때마다 내가 다 시원함”, “새로운 예능캐의 발굴! 진짜 모두 까다니. 빵 터졌다”, “이번 주도 대박! 요새 해투 너무 재밌는 거 아님 다음 주 500회 특집도 기대할게요”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한편, ‘해피투게더3’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