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서울시의회 인사청문 특위, 김태호 후보자 서울교통공사 사장 임명 동의
서울시의회 인사청문 특위, 김태호 후보자 서울교통공사 사장 임명 동의
  • 김재태 기자
  • 승인 2017.05.19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진형 특위위원장, 시민 안전 및 편의 증진, 경영효율화 달성토록 강력 주문!

[한강타임즈 김재태 기자]서울특별시의회 서울교통공사 사장후보자 인사청문 특별위원회(위원장 박진형, 더불어민주당, 강북3)는 5월 18일 김태호 사장후보자에 대한 청문을 통해 경영능력 및 정책수행능력과 시민안전 및 운영효율화 등에 적합한 인물인지 세부적으로 검증한 끝에 서울교통공사 사장 임명에 동의했다.

인사청문 특별위원회 위원들은 후보자의 現서울메트로 사장 임용 과정에서 서울시의 인위적이고 형식적인 취업승인 논란과 함께 서울시 내정설 논란이 있었다는 점, 좀 더 구체적이고 세밀한 조직 융합 대책 마련과 적극적인 시행 의지가 있어야 한다는 점, 공사의 만성 적자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정부지원을 받을 수 있는 구체적이고 실효성 있는 세부대책이 마련되어야 한다는 점, 안전 체계를 구축하겠다는 말 보다는 기본부터 충실히 이행함으로써 안전을 강화해야 한다는 점 등에 대해 날카롭게 지적했다.

서울시의회 서울교통공사 사장후보자 인사청문 특별위원회 위원장 박 진 형(더민주당, 강북구 3)

박진형 특위위원장은 “기존 서울지하철 양공사의 통합을 위해 2년이 넘는 기간이 소요되었고, 그간 수많은 논란과 일부 반대 의견에도 불구하고 서울지하철 이용 시민의 안전을 강화한다는 대전제를 수용해 서울시의회가 지난 3월 「서울교통공사 설립 운영에 관한 조례」를 통과시킨 바 있다.”고 말하면서

“인사청문 특별위원회 위원들의 여러 지적에도 불구하고 조속히 사장을 선임함으로써 서울교통공사 조직을 조기에 안정화할 필요가 있고, 서울지하철 이용 시민들에 대한 안전이 지속적으로 담보되어야 한다는 점 등을 고려하여 김태호 후보자를 서울교통공사 사장에 임명하는 것에 동의했다.”고 밝혔다.

박진형 특위위원장은 “지금도 여전히 공사를 통합하는 과정 중에 있고, 합의되지 않고 있는 사항들이 산적해 있을 뿐만 아니라 노사간․노노간 갈등이 지속될 경우 시민안전 강화를 목적으로 한 공사 통합의 당초 취지와는 반대로 더 큰 사고와 위험에 직면할 수 있다.”고 우려하며, “앞으로 교통위원회 위원으로서 의정활동을 통해 더욱 강력한 감시자와 비판자의 역할을 할 것이고, 서울교통공사가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임을 밝혔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