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빌보드서 들린 한국어’ 방탄소년단, K팝 그룹 첫 '빌보드 뮤직 어워드' 수상
‘빌보드서 들린 한국어’ 방탄소년단, K팝 그룹 첫 '빌보드 뮤직 어워드' 수상
  • 박지은 기자
  • 승인 2017.05.22 14:3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박지은 기자] 대세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K팝 그룹의 새 역사를 썼다. 

방탄소년단은 21일(현지 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2017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톱 소셜 아티스트(Top Social Artist)' 부문에서 수상했다.

현지에서 가장 권위 있는 대중가요 시상식인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K팝 그룹이 상을 받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K팝 솔로가수로는 '강남스타일'로 국제스타로 발돋움한 싸이가 '2013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톱 스트리밍 송 비디오 부문을 거머쥔 바 있다.

사진제공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이 수상한 '톱 소셜 아티스트' 상은 지난 1년간 앨범 및 디지털 노래 판매량, 스트리밍, 라디오 방송 횟수, 공연 및 소셜 참여 지수 등의 데이터와 이달 1일부터 진행된 글로벌 팬 투표를 합산해 최종 수상자를 선정했다.

방탄소년단은 저스틴 비버, 셀레나 고메즈, 아리아나 그란데, 션 멘데스 등 세계적인 팝스타들과 경합했다. 2011년 처음 생긴 이후 6년 내내 비버가 영예를 안았다. 수상자를 시상식 무대에서 호명한 것은 방탄소년단이 처음이다.

이날 K팝 그룹 최초로 시상식에 참석한 방탄소년단은 영화배우 로건 폴과 바이올리니스트 린지 스털링이 수상자로 'BTS'를 호명하자 다소 놀란듯한 표정으로 자리에서 일어나 시상식 무대 위로 올라갔다.

방탄소년단은 "우리의 친구인 아미(방탄소년단 팬클럽 이름), 정말 감사하다. 빌보드 뮤직 어워드 무대 위에 서있다는 사실을 아직도 믿을 수가 없다"며 "이 상은 우리를 빛내주고 사랑해주는 전 세계의 모든 분들의 것"이라고 영어로 소감을 말했다. 이어 한국어로 "정말 사랑하고 감사합니다. 더 멋진 방탄소년단 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방탄소년단은 그동안 빌보드 '소셜 50' 차트에서 비버, 테일러 스위프트에 이어 3번째로 많은 1위를 차지하는 등 세계 소셜네트워크에서 막강한 인기와 영향력을 과시했다.

그뿐만 아니라 2015년 11월 발매한 '화양연화 pt.2' 앨범을 시작으로 한국 가수 최초 4개 앨범 연속 '빌보드 200' 진입과 작년 10월 정규 2집 '윙스(WINGS)'로 '빌보드 200' 26위라는 한국 가수 최고 기록을 세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