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구로구, 어린이 급식시설 식재료 방사능 검사 진행
구로구, 어린이 급식시설 식재료 방사능 검사 진행
  • 조영남 기자
  • 승인 2017.05.25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조영남 기자] 구로구(구청장 이성)는 어린이 급식시설 식재료 방사능 검사를 실시한다고 25일 밝혔다.

구는 지난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지속된 방사능 오염 식재료에 대한 주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주민발의를 통해 서울시 최초로 2014년 7월 ‘서울특별시 구로구 방사능으로부터 안전한 식재료 공급 지원 조례’를 제정한 바 있다.

이후 관내 어린이 및 학교 급식시설 식재료에 대한 방사능 검사, 결과 공표, 안전관리 교육을 매년 실시하고 있다. 

구는 올해도 어린이집 식재료 공급업체 9개소,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87개소, 식자재 유통 판매업소 25개소 등 식재료 213건을 수거해 세슘(기준 100Bq/kg), 요오드(기준 300Bq/kg) 등의 항목에 대한 검출 여부를 조사한다.

3월부터 4월까지 가자미, 삼치, 임연수, 오징어, 고등어, 청경채 등 농산물, 수산물, 가공식품을 대상으로 총 21건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는 모든 검체에서 ‘방사능 물질 불검출’로 나타났다.

전문성 확보를 위해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과 민간 전문검사기관에 검사를 위탁하고, 분기별로 구 홈페이지에 검사 결과를 게시한다.

방사능 검사 외에도 집단급식소 관계자와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방사능 안전교육을 실시한다.

구로구 관계자는 “학부모들은 자녀의 먹거리에 대한 불안감을 늘 갖고 있다”며 “어린이들의 안전한 밥상을 위해 방사능 안전 검사를 철저하게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