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스마트 채팅앱 미성년자 만나 성관계 맺은 쌍둥이형제 집행유예
스마트 채팅앱 미성년자 만나 성관계 맺은 쌍둥이형제 집행유예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7.06.05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법원이 스마트폰 채팅앱을 이용해 미성년자와 만나 성관계를 맺은 20대 쌍둥이 형제가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제갈창 부장판사)는 아동청소년성보호에 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쌍둥이 양모(25)씨 형제를 각각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5일 밝혔다.

재판부는 이들 형제에게 40시간의 사회봉사와 성매매방지강의 수강도 명했다.

양씨 형제는 전라남도 순천시에 거주하며 일용직 노동을 하며 생활하다 지난해 9월 목포시의 한 무인텔에서 스마트폰 채팅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가출청소년을 만났다.

이들은 미성년자 A(14)양과 B(15)양과 성관계를 맺은 뒤 피해자에게 3만~4만원 상당의 돈을 주거나 숙식을 제공하며 각각 2~3차례에 걸쳐 관계를 맺은 혐의다.

재판부는 “피고인 양씨 형제의 법정 진술과 각종 증거를 종합해 볼 때 징역형에 처하는 것이 옳다”며 “피고인들의 나이와 범행 후 정황 등을 참작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